뷰페이지

[사설] 최태원 ‘한일 경제협력 구상’ 경청할 만하다

[사설] 최태원 ‘한일 경제협력 구상’ 경청할 만하다

입력 2023-12-07 01:56
업데이트 2023-12-07 01:56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이미지 확대
미국에서 열린 트랜스퍼시픽다이얼로그에서 인사말을 하는 최태원 SK그룹 회장
미국에서 열린 트랜스퍼시픽다이얼로그에서 인사말을 하는 최태원 SK그룹 회장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현지시간 지난 4일 미국 버지니아주에서 열린 SK최종현학술원 주최의 ‘트랜스퍼시픽다이얼로그’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내놓은 ‘한일 경제협력 구상’에 이목이 쏠린다. 한국과 일본이 에너지, 반도체, 조선, 자동차, 배터리 같은 산업은 물론 관광업까지 각 분야에서 손을 잡고 힘을 합치면 상상 이상의 경제효과를 낼 수 있다는 게 구상의 골자다. 지난달 30일 일본 도쿄에서 SK 최종현학술원과 도쿄대가 주최한 ‘도쿄포럼’에서 최 회장이 처음 공개한 한일 경협 구상은 지난 4일 미국에서 최종현학술원이 주최한 ‘트랜스퍼시픽다이얼로그’(TPDㆍTrans-Pacific Dialogue)에서 보다 구체화됐다.

일찌감치 저성장 기조에 들어간 일본과 그 뒤를 따르는 한국이 소모적인 경쟁 관계에서 벗어나 협력하면 경제 정체를 극복하는 중요한 모멘텀이 될 것이라는 게 최 회장의 생각이다. 대표적인 분야가 에너지다. 세계 상위권의 에너지 수입국인 양국이 구매부터 생산, 사용까지 전 과정에서 협력한다면 수백조원의 시너지효과를 낼 것이라고 한다. 그 모델은 유럽연합(EU)이다. 앙숙이던 프랑스와 독일이 철강·석탄 분야에서 연합해 발전한 것이 EU이고 지금은 세계에서 가장 큰 시장으로 성장했다. 관광업 부흥을 위한 한일 공동 비자도 참신하다.

최 회장의 구상은 초기 단계다. 학계에서 시뮬레이션 결과가 나오면 그가 회장을 맡고 있는 대한상공회의소와 일본상공회의소 등이 협의할 기반이 마련된다. 일본 경제계 반응도 좋다고 한다. 과거사로 얽힌 양국이 선의의 경쟁 관계를 넘어 한 몸이 돼 경제협력을 하자는 제안은 매우 신선하다. 최 회장의 한일, 한중 협력 구상은 지난 정부 때부터 시작돼 동북아 3개국의 상생을 목표로 하고 있다. 새로운 한일 협력 시대의 문턱에 선 지금 최태원 구상이 정부와 민관의 1.5트랙 차원에서 활발히 논의돼 가시적 성과로 이어지길 기대한다.
2023-12-07 27면

많이 본 뉴스

의료공백 해법, 지금 선택은?
심각한 의료공백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의대 증원을 강행하는 정부와 정책 백지화를 요구하는 의료계가 ‘강대강’으로 맞서고 있습니다. 현 시점에서 가장 먼저 필요한 것은 무엇일까요?
사회적 협의체를 만들어 대화를 시작한다
의대 정원 증원을 유예하고 대화한다
정부가 전공의 처벌 절차부터 중단한다
의료계가 사직을 유예하고 대화에 나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