뷰페이지

[사설] 與 고강도 물갈이 성공하려면 ‘결단’ 우선돼야

[사설] 與 고강도 물갈이 성공하려면 ‘결단’ 우선돼야

입력 2023-11-24 00:18
업데이트 2023-11-24 00:18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이미지 확대
악수하는 국민의힘 김기현 대표와 인요한 혁신위원장
악수하는 국민의힘 김기현 대표와 인요한 혁신위원장 인요한 국민의힘 혁신위가 당 지도부의 험지출마를 요구하고 있는 가운데 김기현 대표가 25일 울산에서 의정보고회를 가질 것으로 알려져 혁신위 요구를 거절한 것이란 해석이 나온다. 사진은 지난 17일 김기현 대표와 인요한 혁신위원장이 여의도 당사에서 면담 전 악수하는 모습. 연합뉴스
국민의힘 혁신위원회가 출범한 지 어제로 한 달이 됐다. 인요한 혁신위는 그동안 매주 하나꼴로 혁신안을 내놓으며 국민적 관심의 중심에 섰다. 1호 혁신안인 ‘당내 화합을 위한 대사면’을 시작으로 ‘국회의원 정수 10% 감축과 불체포특권 전면 포기’(2호), ‘청년 비례대표 50% 의무화’(3호), ‘전략공천 원천 배제를 위한 상향식 공천’(4호) 등을 잇따라 발표했다. 특히 2호 혁신안 중 권고 사항으로 제시한 당 지도부와 중진의원, 윤 대통령 측근들의 불출마나 험지 출마 이슈가 정치권을 뜨겁게 달궜다.

하지만 당이 공식적으로 받아들인 건 이준석 전 대표와 홍준표 대구시장 징계 취소로 이어진 1호 혁신안뿐이다. 혁신위가 그동안 국민 시선을 집중시킨 것치고는 결과가 너무 빈약하다. 전략공천 원천 배제나 비례대표 청년 50% 의무화 등은 향후 구성될 공천관리위원회의 몫인 만큼 당장 최고위가 의결하기 어려울 수 있다. 그러나 혁신에 꼭 필요한 불출마, 험지 출마와 관련해 당 지도부나 중진들이 모르쇠로 일관하는 건 실망스럽다.

개혁적인 새 인물들을 영입하기 위해선 일정 부분 당 기득권 세력인 지도부와 중진 의원들의 희생이 불가피하다. 고강도 물갈이가 혁신 이미지를 국민에게 각인시키는 데 가장 효과적이기 때문이다. 당 분위기는 그 반대로 가는 듯하다. 험지 출마 요구를 받아 온 김기현 대표가 내일 울산에서 의정보고회를 갖는다고 한다. 혁신위 요구를 거절한 것이란 해석이 나온다. 앞서 ‘윤핵관’ 핵심인 장제원 의원도 지역구에서 세 과시에 나섰다. 국민의힘은 윤석열 정부 국정 운영의 기반을 확보하기 위해 지금의 여소야대 국회 지형을 바꿔야 할 과제를 안고 있다. 지도부와 중진들이 대승적인 결단을 내려야 할 시점이 다가왔다.
2023-11-24 31면

많이 본 뉴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