뷰페이지

[사설] 李, 단식 접고 검찰 수사 성실히 임해야

[사설] 李, 단식 접고 검찰 수사 성실히 임해야

입력 2023-09-12 00:15
업데이트 2023-09-12 00:15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더불어민주당 중진의원들이 11일 국회앞 천막 농성장으로 이재명 대표를 찾아가 단식 중단을 요구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더불어민주당 중진의원들이 11일 국회앞 천막 농성장으로 이재명 대표를 찾아가 단식 중단을 요구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쌍방울그룹 대북 송금 의혹과 관련한 검찰 수사가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비협조적 자세로 차질을 빚는 것은 예견된 일이다. 이 대표의 단식 일정 자체가 철저하게 검찰 수사를 역산한 결과였다는 지적조차 없지 않았다. 실제로 이 대표는 지난 9일 검찰 소환에서 결국 “건강상의 이유로 더이상 조사받지 않겠다”는 뜻을 관철시켰다고 한다. 신문 조서에도 서명을 하지 않아 검찰은 오늘 재소환을 통보했고, 민주당은 그나마 응할 뜻을 밝혔다.

이 대표가 ‘방탄 단식’을 중단하지 못하는 까닭이야 모를 바 아니다. 그는 지난달 31일 당대표 취임 1주년에 즈음한 기자간담회에서 “국민항쟁을 시작하겠다”며 ‘무기한 단식’을 선언했다. 뜬금없는 단식 선언에 당 내부에서조차 “사법 리스크 모면용”이라는 비판이 일었다. 무엇보다 ‘단식 중단의 조건’이 비현실적이었으니 퇴로를 찾기는 갈수록 어려워지고 있다. 명분 없는 단식이 장기화되면서 당내에서 이 대표를 말려야 한다는 기류가 형성되고 있다. 전직 대통령으로 하여금 방문케 해서 단식을 중단토록 해야 한다는 주장마저 나오는 것은 처음부터 명분이 취약했음을 반증한다.

이유야 어떻든 제1야당 대표가 단식으로 누워 있는 모습을 바라보는 국민의 심정은 착잡하다. 그럴수록 검찰 수사를 고의적으로 방해하는 것은 물론 민생 현안이 산적한 국회마저 사실상 중단 상태에 빠뜨린 이 대표의 행태는 국민의 지지를 받기 어렵다고 본다. 이 대표는 굳이 명분을 찾을 것도 없이 ‘무조건 복귀’를 선언하고 한시라도 빨리 단식을 중단하기 바란다. 그렇게 국회를 정상화해 민생에 일말의 책임을 느끼는 자세를 보여 주어야 한다. 무엇보다 특권의식에서 벗어나 정정당당하게 검찰 조사에 응하는 것이 국민에 대한 최소한의 도리다.
2023-09-12 27면

많이 본 뉴스

22대 국회에 바라는 것은?
선거 뒤 국회가 가장 우선적으로 관심 가져야 할 사안은 무엇일까요.
경기 활성화
복지정책 강화
사회 갈등 완화
의료 공백 해결
정치 개혁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