뷰페이지

[사설] 오송 지하차도 비극, 없었어야 할 인재다

[사설] 오송 지하차도 비극, 없었어야 할 인재다

입력 2023-07-17 00:18
업데이트 2023-07-17 00:18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이미지 확대
지하차도 침수 버스, 물 밖으로
지하차도 침수 버스, 물 밖으로 16일 미호천 제방 유실로 침수된 충북 청주시 오송읍 궁평2지하차도에서 119 구조대원들이 버스를 물 밖으로 인양한 뒤 실종자 수색을 이어가고 있다.
연합뉴스
전국이 폭우로 물난리에 빠진 가운데 충북 청주 오송읍의 미호강 둑이 무너지면서 인근 궁평 지하차도가 침수돼 16일 오후 현재 9명이 숨진 채 발견되는 안타까운 일이 벌어졌다. 이 하천은 지난해 정부가 홍수취약하천으로 지정했던 곳으로, 홍수경보가 내려진 상태였지만 제방 관리와 도로 통제가 제때 이뤄지지 않으면서 이런 비극이 발생한 것이다.

사고가 난 지하차도는 지난 15일 200여m 떨어진 미호강 제방 붕괴로 6만t 정도의 흙탕물이 순식간에 들이닥치면서 침수됐다. 이 차도는 인근의 논밭보다 지대가 낮아 침수 가능성이 상존하는 곳이다. 제방은 행정중심복합도시건설청에서 미호천교 확장 공사를 위해 쌓은 것으로 사고 당일 추가 보강작업 중이었다. 그런데 이 제방이라는 게 모래를 긁어모아 쌓은 것이라고 한다. 참사를 예고하고 있었던 셈이다. 청주시의 도로 통제도 아쉬운 대목이다. 금강홍수통제소가 홍수경보를 발령했지만 청주시는 4시간이 넘도록 교통 통제를 하지 않았다. 충북도는 지하차도는 터널 중앙에 물이 50㎝ 이상 차야 통제하는 게 지침인데 이번 침수는 제방이 무너지면서 갑자기 생긴 일이라 교통을 통제할 겨를이 없었다고 한다. 하지만 미호강이 홍수취약하천으로 지정된 상태였다는 점을 감안하면 지자체의 적극적 교통 통제가 아쉽다.

자연재난 발생을 막지는 못해도 과학기술과 재난 대처 경험을 토대로 인명피해만큼은 막을 수 있어야 한다. 강원도 정선에서는 군도(郡道) 3호선 세대 피암터널 입구에서 대규모 산사태가 발생, 쏟아진 암석이 도로를 덮었지만 군청이 사전에 드론 등으로 산사태 위험성을 감지하고 사고 발생 이틀 전부터 도로를 차단함으로써 인명피해를 막았다. 행정당국의 조치가 이렇게 사람 목숨을 가른다.
2023-07-17 27면

많이 본 뉴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