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감 후] 주식이 나의 자산이 될 수 있을까

[마감 후] 주식이 나의 자산이 될 수 있을까

김소라 기자
김소라 기자
입력 2024-04-17 02:11
업데이트 2024-04-17 02:11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주식 투자는 기업의 성장을 함께하는 것이다.” 주식에 처음 관심이 생겨 구입한 주식 안내서의 첫 페이지에 이런 글귀가 적혀 있었다. 주주는 기업의 성장 가능성에 투자하고, 기업은 성장의 과실을 주주와 나누는 게 주식 투자의 의미라는 설명이다. 주식 초보인 나에게는 ‘테마주’니 ‘단타’니 ‘스윙’이니 하는 투자 기법들은 어렵고 위험하게만 느껴졌다. 현재의 실적과 미래 가치를 기준으로 ‘좋은 종목’을 찾아내 투자하고 오랜 시간 기다리면 기업이 성장하고 주가가 상승하면서 내 자산도 불어날 것이라는 기대를 품고 주식 계좌를 개설했다.

계좌에 ‘빨간불’이 켜져서 들떴다가 시퍼런 손실로 돌아오는 등 숱한 시행착오를 거치며 거시경제를 배웠다. 긴축의 여파로 증시가 바닥을 모르고 추락하더라도 좋은 실적을 계속 이어 가는 종목을 매수하고 기다리면 언젠가는 과실을 얻을 수 있었다. 물가와 금리, 환율 등 숱한 변수가 얽힌 고차방정식 속에서 결국 ‘좋은 종목’은 배신하지 않는다는 답을 깨달아 갔다.

기업의 성장을 함께하며 자산을 불린다는 소박한 꿈을 품고 자산시장에 참여하는 ‘개미’(개인투자자)들은 그럼에도 종종 배신을 당한다. 코로나19 팬데믹이나 미 연방준비제도이사회(연준)의 긴축 같은 글로벌 금융시장의 변동성은 피할 수 없는 자연재해나 마찬가지다. 개별 종목 또는 산업 이슈로 인한 주가 하락도 감당할 수 있다. 개미들이 곤혹스러운 것은 정부와 정치권, 금융당국의 정책적 이슈로 인한 주가 하락이다. 금융당국이 공매도를 전면 금지한 지난해 11월 6일 코스피는 5% 넘게 뛰어 2500선을 돌파했지만 하루 만에 반락했다. 기업의 실적을 보고 투자했던 개미들은 ‘총선용’이라는 의혹을 피하기 어려운 정책으로 인해 자산가치의 급격한 등락을 겪었고 더러는 손실을 입었다.

‘기업 밸류업 프로그램’ 역시 개미들을 웃고 울게 만들었다. 기자의 경우 오로지 실적의 성장세를 보고 매수해 수익을 내고 있던 종목이 ‘밸류업 수혜주’로 묶여 가파르게 상승하는 경험을 했다. 좋은 종목을 고른 안목을 칭찬하려던 찰나였다. 금융당국이 ‘기업 밸류업 지원 방안’을 발표한 2월 26일 무려 10%나 급락해 허탈감을 감추지 못했다. 개미들 사이에서는 “국내 주식은 ‘장투’하면 안 된다”는 한탄이 쏟아져 나왔다.

이복현 금융감독원장은 지난 15일 기업 밸류업 프로그램에 대해 “우리 세대와 미래 세대의 자산 형성과 노후 보장을 위해 필요하다”면서 총선과 상관없이 일관적으로 추진할 것이라고 밝혔다. 소액으로 주식을 굴려 수익을 내려는 대부분의 개인투자자들은 부동산 투자로 자산을 불리는 다주택자도, 은행 프라이빗뱅커(PB)에게 자산 형성을 맡기는 거액의 자산가와도 거리가 멀 것이다.

이들이 주식을 통해 자산 형성의 기쁨을 느끼고 미래를 대비할 수 있도록 한다는 점에서 밸류업은 막중한 책임을 안고 있다. 여소야대 국면에서 법 개정이 필요한 정책을 어떻게 실현할 것인지, 주주가치 제고에 기업의 자발성을 어떻게 확보할 것인지, 국회의 지형이 바뀌고 정권이 교체돼도 변함없이 추진할 수 있는지 등 의문점은 끊이지 않는다. 정부와 금융당국, 정치권은 이번만큼은 개미들을 실망시켜선 안 된다.

김소라 경제부 기자

이미지 확대
김소라 경제부 기자
김소라 경제부 기자
2024-04-17 26면
많이 본 뉴스
최저임금 차등 적용, 당신의 생각은?
내년도 최저임금 결정을 위한 심의가 5월 21일 시작된 가운데 경영계와 노동계의 공방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올해 최대 화두는 ‘업종별 최저임금 차등 적용’입니다. 경영계는 일부 업종 최저임금 차등 적용을 요구한 반면, 노동계는 차별을 조장하는 행위라며 반대하고 있습니다. 당신의 생각은?
찬성
반대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