뷰페이지

“제자리로 잘 돌아갈까”… 실무진은 ‘엑스포 후유증’[관가 블로그]

“제자리로 잘 돌아갈까”… 실무진은 ‘엑스포 후유증’[관가 블로그]

이정수 기자
이정수 기자
입력 2023-12-20 00:10
업데이트 2023-12-20 10:00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유치지원단, 씁쓸함 속 운영 종료
복귀 인사 앞둔 40명은 ‘노심초사’

이미지 확대
19일 2030 부산세계박람회(엑스포) 공식 홈페이지에는 홍보영상 등 자료가 사라진 채 ‘운영이 종료되었습니다.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라는 문구만이 남아 있다. 2023.12.19 공식 홈페이지 캡처
19일 2030 부산세계박람회(엑스포) 공식 홈페이지에는 홍보영상 등 자료가 사라진 채 ‘운영이 종료되었습니다.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라는 문구만이 남아 있다. 2023.12.19 공식 홈페이지 캡처
“운영이 종료되었습니다.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

19일 2030 부산세계박람회(엑스포) 공식 홈페이지에선 더이상 부산의 장밋빛 미래와 엑스포 유치 염원을 담은 홍보영상·자료를 찾아볼 수 없었다. 엑스포 유치 실패는 국민들에겐 이미 잊혀 가고 있지만, 후유증이 현재진행형인 사람들도 있다. 엑스포 유치전의 최전선에서 고군분투했지만, 고배를 마신 뒤 여전히 ‘뒤처리’를 하고 있는 공무원들이다.

지난해 7월 본격 가동한 국무총리 직속 민관합동 엑스포 유치위원회는 대통령령에 따라 이달 말까지 운영된다. 유치위 사무국 역할을 위해 산업통상자원부에 설치된 유치지원단 역시 이달 말로 업무를 종료한다. 부산이 지난달 29일 사우디아라비아 리야드와의 경쟁에서 29표 대 119표로 무너진 뒤 서울 광화문의 엑스포 유치위 사무실에는 씁쓸한 분위기만 맴돌았다. 사무실 원상 복구 계약에 따라 철거 작업이 시작된 지난주부터 어수선함이 더해졌다.

유치 실무를 담당한 공무원들은 사업을 결산하고 관련 자료들을 외교부와 산업부로 이관하는 작업을 진행 중이다. 유치에 성공했더라면 성대한 유치위 해단식이 치러졌겠지만, 조촐한 행사조차 기대하지 않고 있다. 한 공무원은 “해단식은 예정에 없는 걸로 안다”고 했다.

이미지 확대
1일 오후 부산 광안리해수욕장 일대에서 ‘2030 부산세계박람회’ 유치를 기원하는 1500대의 드론 공연이 밤하늘을 수놓고 있다. 2023.4.2 부산 수영구 제공
1일 오후 부산 광안리해수욕장 일대에서 ‘2030 부산세계박람회’ 유치를 기원하는 1500대의 드론 공연이 밤하늘을 수놓고 있다. 2023.4.2 부산 수영구 제공
더 큰 불안은 제자리를 찾아 돌아갈 수 있을지다. 유치지원단에서는 외교부, 산업부, 부산시 공무원들과 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코트라) 등 유관기관 인원 등 40명이 파견 근무를 해 왔다. 엑스포 유치에 실패하면서 1월 1일자 복귀 인사에도 악영향이 있지나 않을까 노심초사하는 분위기다. 한 공무원은 “복귀 희망 부서를 공식 요청할 수 있는 상황이 아니다”라며 “다른 기관들도 비슷한 것 같다”고 말했다.

또 다른 공무원은 “1년 넘게 고생한 사람들이 (복귀 인사에서) 잘 가야 할 텐데”라며 아직 휴대전화에 붙어 있는 ‘부산 이스 레디’(부산은 준비됐다) 문구를 어루만졌다.
세종 이정수 기자
2023-12-20 10면

많이 본 뉴스

22대 국회에 바라는 것은?
선거 뒤 국회가 가장 우선적으로 관심 가져야 할 사안은 무엇일까요.
경기 활성화
복지정책 강화
사회 갈등 완화
의료 공백 해결
정치 개혁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