뷰페이지

태권도진흥재단, 팬아메리카태권도연맹과 업무협약 체결

태권도진흥재단, 팬아메리카태권도연맹과 업무협약 체결

입력 2022-05-03 16:13
업데이트 2022-05-03 16:13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태권도진흥재단과 팬아메리카태권도연맹의 업무협약식. 사진 왼쪽부터 장회식 태권도진흥재단 기획조정실장, 이종갑 태권도진흥재단 사무총장, 진동환 팬아메리카태권도연맹 기술고문, 오응환 태권도진흥재단 이사장, 윤순철 우석대학교 교수, 엄기원 우석대학교 교수. 태권도진흥재단 제공
태권도진흥재단과 팬아메리카태권도연맹의 업무협약식. 사진 왼쪽부터 장회식 태권도진흥재단 기획조정실장, 이종갑 태권도진흥재단 사무총장, 진동환 팬아메리카태권도연맹 기술고문, 오응환 태권도진흥재단 이사장, 윤순철 우석대학교 교수, 엄기원 우석대학교 교수. 태권도진흥재단 제공
태권도진흥재단은 3일 태권도원 운영센터에서 팬아메리카태권도연맹과 업무협약을 맺고 태권도 세계화와 보급·교육·연구 등에 서로 협력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날 협약식에는 오응환 태권도진흥재단 이사장과 진동환 팬아메리카태권도연맹 기술고문 등이 참석한 가운데 태권도 진흥·보급을 위한 협력, 태권도 프로그램 및 상호 발전에 필요한 사업 연계 등을 적극 추진하기로 했다.

이 자리에서 진동환 팬아메리카태권도연맹 기술고문은 “연맹을 대표해서 오늘 태권도진흥재단과 업무협약을 맺고 태권도 보급과 활성화에 함께 하기로 해 기쁘다”며 “대한민국 정부 공공기관인 태권도진흥재단과의 협력을 통해 45개국 태권도 발전에 큰 힘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오응환 태권도진흥재단 이사장은 “미국, 캐나다, 멕시코 등 팬아메리카태권도연맹과의 협력을 통해 중남미 등 태권도 공교육 진입 확대를 위해 노력하고 있는 우리 재단의 사업 수행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며 “한류로서의 태권도, 교육적 가치로서의 태권도를 국내외에 보급하기 위해 앞으로도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서울비즈

많이 본 뉴스

의료공백 해법, 지금 선택은?
심각한 의료공백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의대 증원을 강행하는 정부와 정책 백지화를 요구하는 의료계가 ‘강대강’으로 맞서고 있습니다. 현 시점에서 가장 먼저 필요한 것은 무엇일까요?
사회적 협의체를 만들어 대화를 시작한다
의대 정원 증원을 유예하고 대화한다
정부가 전공의 처벌 절차부터 중단한다
의료계가 사직을 유예하고 대화에 나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