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 IB 8곳 중 5곳 “한국 물가 더 오를 것”

글로벌 IB 8곳 중 5곳 “한국 물가 더 오를 것”

최재헌 기자
최재헌 기자
입력 2024-05-14 04:00
업데이트 2024-05-14 04:00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농산물값·유가 등 불안 상향조정
한은 금리인하 시기 고민 커질 듯

이미지 확대
최근 한국의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잇달아 높였던 글로벌 투자은행(IB)들이 올해 우리나라 소비자물가상승률 전망치를 일제히 상향 조정했다. 최근 급등한 농산물 가격과 불안한 유가를 물가 전망에 반영했기 때문이다. 1분기 1.3% 깜짝 성장에 이어 인플레이션 둔화 속도마저 늦어질 경우 기준금리 인하 시기에 대한 정책당국의 고민도 깊어질 것으로 보인다.

13일 국제금융센터에 따르면 뱅크오브아메리카메릴린치·씨티은행·HSBC·JP모건·노무라·바클레이스·골드만삭스·UBS 등 8개 주요 글로벌 IB들이 제시한 한국의 올해 소비자물가상승률은 4월 말 기준 평균 2.5%다. IB 8곳 중 5곳이 일제히 전망치를 올리면서 한 달 전(2.4%)보다 0.1% 포인트 올랐다. 지난 2월 한국은행이 전망한 2.6%보다는 아직 0.1% 포인트 낮은 수준이지만 대부분 IB들은 향후 한국 물가가 오른다는 데 베팅했다.

회사별로는 뱅크오브아메리카메릴린치 2.4%, 씨티 2.6%, HSBC 2.7%로 기존 전망치를 각각 0.1% 포인트씩 상향 조정했다. JP모건과 노무라는 2.4%에서 2.6%로 0.2% 포인트 올렸다. 2.7%로 가장 높은 인상률을 제시했던 바클레이스는 기존 전망을 유지했고, 골드만삭스(2.4%)와 UBS(2.2%)는 평균보다 낮은 전망치를 내놨다.

3월 소비자물가상승률 3.5%를 기록한 미국의 금리인하가 3분기 이후로 연기될 가능성이 커진 가운데 인플레이션 경고등이 커진 한국의 ‘피벗’(금리정책 전환)도 더 늦춰질 가능성이 크다. 이창용 한은 총재는 지난달 금융통화위원회에서 하반기 금리인하 가능성의 필요조건으로 ‘국제 유가 안정’과 ‘월평균 물가상승률을 2.3% 이하’를 제시했다.

최재헌 기자
2024-05-14 18면
많이 본 뉴스
성심당 임대료 갈등, 당신의 생각은?
전국 3대 빵집 중 하나이자 대전 명물로 꼽히는 ‘성심당’의 임대료 논란이 뜨겁습니다. 성심당은 월 매출의 4%인 1억원의 월 임대료를 내왔는데, 코레일유통은 규정에 따라 월 매출의 17%인 4억 4000만원을 임대료로 책정할 수밖에 없다는 입장입니다. 성심당 측은 임대료 인상이 너무 과도하다고 맞섰고, 코레일유통은 전국 기차역 내 상업시설을 관리하는 공공기관으로 성심당에만 특혜를 줄 순 없다는 입장입니다. 임대료 갈등에 대한 당신의 의견은?
규정에 따라 임대료를 인상해야 한다
현재의 임대료 1억원을 유지해야 한다
협의로 적정 임대료를 도출해야 한다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