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뚜기 “다음 달부터 식용유 가격 5% 인하”…정부 물가 압박 통할까

오뚜기 “다음 달부터 식용유 가격 5% 인하”…정부 물가 압박 통할까

곽소영 기자
곽소영 기자
입력 2024-03-29 19:45
업데이트 2024-03-29 19:45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오뚜기 다음 달부터 식용유 가격 5% 인하
지난해 라면 물가 5% 내린지 8개월 만
송미령 농식 장관 “지원 아끼지 않겠다” 격려

이미지 확대
오뚜기 포승공장 방문한 송미령 장관
오뚜기 포승공장 방문한 송미령 장관 송미령 농림축산식품부 장관이 29일 경기 평택시 오뚜기 포승공장을 방문해 제조 현장을 둘러보고 있다. 2024.3.29
농림축산식품부 제공
정부가 식품업계에 물가 안정에 동참하라는 압박 기조를 유지하고 있는 가운데 오뚜기가 4월부터 식용유 가격을 평균 5% 내리기로 했다. CJ제일제당이 가정용 밀가루 가격을 인하한 데 이어 오뚜기까지 식용유 가격을 인하하면서 식품업계가 정부 기조에 맞추려는 조짐을 보이고 있지만 일부 품목에 한정돼있어 전체 가공식품 물가 안정까지 이어질지는 미지수다.

농림축산식품부는 29일 오뚜기가 소비자 체감 물가가 큰 식용유 제품의 가격을 다음 달부터 평균 5% 인하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지난해 7월 15개 라면 제품 가격을 평균 5% 내린 지 8개월 만이다.

이날 송미령 농식품부 장관은 경기 평택 오뚜기 포승공장을 방문해 정부의 물가 안정 기조에 동참한 오뚜기의 생산 현장을 둘러보고 오뚜기 관계자들과 애로사항을 논의했다. 오뚜기 포승공장은 식용유 등 유지류를 생산하는 곳이다.

농식품부는 이날 간담회가 원자재와 인건비, 물류비 등 제조원가 상승분을 자체적으로 감내하며 물가 안정에 기여한 식품기업을 격려하기 위한 자리였다고 설명했다. 통계청 국가통계포털을 살펴보면 식용유 소비자물가는 지난해 11월 전년 같은 달보다 4.3% 올랐다가 12월(2.5%), 1월(1.6%)에 이어 2월 0.4% 상승하며 증가폭이 꾸준히 내려앉았다.

오뚜기는 송 장관과의 간담회에서 토마토 페이스트, 설탕 등 제품원료에 대한 할당관세 기간을 연장하고 국산 농산물 사용을 확대할 경우 지원을 해달라고 정부에 요청했다. 황성만 오뚜기 대표는 “국제 원재료 가격을 면밀히 점검하면서 탄력적으로 제품 출고가를 조정할 계획”이라며 “다양한 식품을 생산하는 종합식품기업으로서 국민의 장바구니 물가 안정에 협조하겠다”고 밝혔다.

송 장관은 “할당관세 연장 여부를 관계부처와 적극 협의하고 기업 성장에 도움이 되는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화답했다.

정부는 식용유 외에도 설탕, 밀가루 등 가공식품의 원재료를 생산하는 기업들에 현장 방문을 하며 물가 안정 동참을 압박하고 있다. 앞서 CJ제일제당은 다음 달 1일부터 가정용 중력분 밀가루 1㎏, 2.5㎏ 제품과 부침용 밀가루 3㎏ 등 3종에 대해 평균 6.6% 가격을 인하하겠다고 밝혔다.
세종 곽소영 기자
많이 본 뉴스
최저임금 차등 적용, 당신의 생각은?
내년도 최저임금 결정을 위한 심의가 5월 21일 시작된 가운데 경영계와 노동계의 공방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올해 최대 화두는 ‘업종별 최저임금 차등 적용’입니다. 경영계는 일부 업종 최저임금 차등 적용을 요구한 반면, 노동계는 차별을 조장하는 행위라며 반대하고 있습니다. 당신의 생각은?
찬성
반대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