뷰페이지

기업 작년 영업이익 3분의1 줄고, 이자비용 3분의1 늘어…성장·수익성 경고등

기업 작년 영업이익 3분의1 줄고, 이자비용 3분의1 늘어…성장·수익성 경고등

이제훈 기자
이제훈 기자
입력 2023-06-12 10:56
업데이트 2023-06-12 11:05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이미지 확대
자료 대한상의
자료 대한상의
지난해 국내 1600여개의 기업 영업이익이 전년 대비 3분의1토막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또 고금리에 이자비용은 3분의1가량 늘어나면서 기업의 부채상환 능력이 떨어지는 등 우리 기업의 성장과 수익성에 경고등이 들어왔다는 평가다.

대한상공회의소는 12일 한국평가데이터와 함께 국내 1612개 상장사(대기업 159개·중견기업 774개·중소기업 679개)의 지난해 재무상황을 살펴본 결과, 이같이 분석됐다고 밝혔다.

대한상의가 지난해말까지 기업의 재무상황을 각각 ①성장성, ②수익성, ③안정성, ④활동성 등 4개 부문별로 구분해 분석한 결과, 조사대상 상장사의 지난해 매출액은 2021년에 비해 12.1% 증가해 2년 연속 순성장을 기록했다.

하지만 영업이익은 34.2%줄어들었다. 코로나 기간인 2020년과 2021년 영업이익이 전년 대비 각각 22.7%, 60.8% 증가한 것과 대조됐다. 규모별로는 대기업의 영업이익이 44.1% 급감했다. 중견기업은 9.2% 증가했으며 중소기업은 3.1% 감소했다. 상대적으로 대기업의 감소폭이 더 큰 것으로 나왔다.

대한상의는 “지난해 4월 이후 무역수지가 15개월 연속 적자를 기록하는 등 수출이 부진한 상황에서 수출의 최전선에 있는 대기업을 중심으로 영업이익이 크게 줄어든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영업이익이 줄어들면서 기업의 수익성을 나타내는 지표도 동반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매출액영업이익률(영업이익/매출액)은 4.5%로 전년대비 3.2%p 하락했고 매출액당기순이익률(당기순이익/매출액)은 3.6%로 전년대비 3.0%p 내려앉았다.

여기에 급격한 금리인상으로 기업의 이자비용은 전년 대비 31.9% 증가했다. 지난해 기업에 발생한 이자비용 14조2000억원을 분기별로 나눠보면 각각 2조6000원원, 2조9000억원, 3조4000억원, 5조2000억원으로 증가하는데 이는 기준금리의 상승추세와 유사한 흐름을 보인다고 대한상의는 주장했다.

이와함께 기업이 벌어들인 영업이익으로 이자를 갚을 수 있는 능력을 나타내는 이자보상배율은 5.1배로 전년(10.1배)과 비교하면 반토막이 됐다. 이자보상배율은 영업이익을 이자 비용으로 나눈 값이다.

총자산에서 재고자산이 차지하는 비중은 최근 4년 중 가장 높은 수준인 7.7%로 나타났다. 재고자산이 매출로 이어지는 속도를 나타내는 지표인 재고자산회전율은 10.6회로 전년(11.7회)보다 하락했다. 회전율이 높을수록 재고자산이 매출로 빠르게 이어지는 것을 의미한다.

강석구 대한상의 조사본부장은 “영업이익은 크게 깎이고 기업의 부채 부담만 눈덩이처럼 불어나 현장의 우려가 큰 상황”이라고 말했다.
이제훈 전문기자

많이 본 뉴스

의료공백 해법, 지금 선택은?
심각한 의료공백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의대 증원을 강행하는 정부와 정책 백지화를 요구하는 의료계가 ‘강대강’으로 맞서고 있습니다. 현 시점에서 가장 먼저 필요한 것은 무엇일까요?
사회적 협의체를 만들어 대화를 시작한다
의대 정원 증원을 유예하고 대화한다
정부가 전공의 처벌 절차부터 중단한다
의료계가 사직을 유예하고 대화에 나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