뷰페이지

수수료 인하 거론에… 소상공인 챙기기 나선 신용카드사

수수료 인하 거론에… 소상공인 챙기기 나선 신용카드사

최선을 기자
입력 2018-07-25 23:06
업데이트 2018-07-26 01:08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중소 가맹점 전용 앱·특화카드 출시…빅데이터 활용 마케팅 지원 서비스

신용카드사들이 소상공인 챙기기에 나섰다. 중소형 가맹점 전용 애플리케이션(앱), 빅데이터를 활용한 마케팅 지원, 특화 카드 출시 등 맞춤형 서비스를 속속 내놓고 있다. 내년 최저임금 인상 논란에 따른 보완 대책으로 중소형 가맹점의 카드 수수료 인하가 거론되면서 카드사들의 돌파 전략으로 풀이된다.
‘소상공인 수수료 부담 제로’ 업무협약식
‘소상공인 수수료 부담 제로’ 업무협약식 홍종학(앞줄 왼쪽 다섯 번째부터) 중소벤처기업부 장관과 박원순 서울시장, 최승재 소상공인연합회장을 비롯한 참석자들이 25일 서울 중구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열린 ‘소상공인 수수료 부담 제로 결제 서비스’ 도입을 위한 업무협약식에서 협약서에 서명한 뒤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협약식에는 11개 시중은행과 5개 민간 결제 플랫폼 사업자들이 참여했다.
최해국 선임기자 seaworld@seoul.co.kr
25일 금융권에 따르면 카드사들은 중소형 가맹점을 대상으로 한 앱과 웹사이트를 잇따라 출시하고 있다. 카드업계 관계자는 “카드사가 수수료만 계속 떼어 가는 존재가 아니라 중소형 가맹점을 위해 다양한 서비스도 제공하고 있다는 점을 알리기 위한 취지”라고 말했다.

BC카드는 최근 선제적으로 소상공인을 위한 맞춤형 서비스에 나섰다. 중소형 가맹점 전용 앱과 웹사이트를 이용하면 가맹점 중금리 대출 상품을 간편하게 조회할 수 있고 오는 9월부터는 온라인 신청도 가능하다. 또 특정 가맹점 방문 이력이 있는 고객을 대상으로 추가 혜택을 안내하는 ‘단골문자’ 서비스를 통해 소상공인의 마케팅을 지원한다. BC카드는 하나카드와 함께 서울 동대문 의류도매시장을 이용하는 소상공인을 대상으로 특화 제휴 카드인 ‘동대문 사입카드’도 판매하고 있다.
신한카드도 이달 중으로 소상공인 전용 앱을 선보일 예정이다. 현재 신한카드는 빅데이터 분석 능력을 활용해 소상공인들에게 매출 현황과 주변 상권 등을 분석해 무료로 공유하고 있다. 부가세 신고 업무 지원도 제공하고 있다. 이런 서비스들을 업그레이드해 ‘원스톱’으로 제공하는 플랫폼을 만든다는 계획이다.

삼성카드도 빅데이터를 활용해 중소형 가맹점의 마케팅을 지원하는 ‘링크 비즈 파트너’ 서비스를 운영하고 있다. 가맹점주가 고객에게 제공할 혜택을 직접 등록하면 삼성카드가 해당 가맹점을 이용할 가능성이 높은 고객에게 모바일로 혜택을 제공하는 서비스다.

하나카드는 이달부터 소상공인을 위한 ‘힘 프로젝트’를 진행하고 있다. 현재 하나카드 홈페이지와 앱을 통해 충청 지역 식당 56곳을 무료로 홍보하고 있다. 또한 추천 식당에서 하나카드로 결제하면 5~20%의 할인 혜택도 제공한다.

최선을 기자 csunell@seoul.co.kr

2018-07-26 20면

많이 본 뉴스

의료공백 해법, 지금 선택은?
심각한 의료공백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의대 증원을 강행하는 정부와 정책 백지화를 요구하는 의료계가 ‘강대강’으로 맞서고 있습니다. 현 시점에서 가장 먼저 필요한 것은 무엇일까요?
사회적 협의체를 만들어 대화를 시작한다
의대 정원 증원을 유예하고 대화한다
정부가 전공의 처벌 절차부터 중단한다
의료계가 사직을 유예하고 대화에 나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