뷰페이지

일본 지자체, 관광객 유치를 위해 ‘리얼돌’ 구매 논란

일본 지자체, 관광객 유치를 위해 ‘리얼돌’ 구매 논란

문경근 기자
문경근 기자
입력 2024-02-12 10:36
업데이트 2024-02-12 10:36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이미지 확대
리얼돌이 전시된 모습.(해당 사건과 무관) 연합뉴스
리얼돌이 전시된 모습.(해당 사건과 무관) 연합뉴스
관광객을 유치한다는 명목으로 리얼돌(여성 모습의 성인용 인형)을 모델로 쓴 일본의 한 도시가 중앙정부로부터 비판을 받았다.

최근 홍콩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에 따르면 일본 감사원은 도쿠시마현 정부가 관광 홍보를 위해 ‘매우 비싼’ 리얼돌을 구매했다고 비난했다.

2017년 도쿠시마현 관광 정책 담당 부서가 관광객의 눈길을 사로잡는 데 더 효과적일 것이라고 믿고, 도쿠시마 공항에서 열린 관광 전시회에 사용할 저렴한 마네킹 대신 비싼 리얼돌을 42만 4440엔(약 380만원)을 주고 구매했다.

이 전시회는 전통 염색 예술을 홍보하기 위해 열렸다.

리얼돌은 쪽빛으로 염색한 여름 기모노를 입었다.

관계자들은 처음에는 리얼돌이 아닌 값싼 마네킹 한 쌍을 사용했다. 마네킹의 대여 비용은 180달러(24만원)에 불과했다.

하지만 한 남성 공무원이 마네킹을 리얼돌로 교체하면 관광객이 즐거워할 것이란 제안에 해당 부서는 이같이 결정했다.

감사원은 리얼돌이 마네킹보다 관광객을 끌어들이는 데 더 효과적이라는 주장을 일축했다.

감사원은 보고서에서 “매우 비싼 인형이 사회적 규범의 관점에서 매우 부적절하다”고 했다.

고토다 마사즈미 도쿠시마현지사는 “현지사 재임 전에 있었던 일이지만 책임자로서 감사 결과를 진지하게 받아들이고 엄정 처리하겠다”고 했다.
문경근 기자

많이 본 뉴스

경복궁 옆 부지 이승만기념관 건립…당신의 생각은?
서울 경복궁 옆 부지에 이승만기념관을 건립하는 사업이 검토되고 있습니다. 오세훈 서울시장은 이 사업과 관련해 시민 의견을 묻겠다고 밝혔습니다. 여러분 생각은 어떤가요.
찬성한다
반대한다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