뷰페이지

“정시 합격해도 의대 준비”…N수생 올해 역대급 전망

“정시 합격해도 의대 준비”…N수생 올해 역대급 전망

김주연 기자
김주연, 김지예 기자
입력 2024-02-07 00:55
업데이트 2024-02-07 00:55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최상위권 학생 의대로 빠지면
다른 상위권 학과도 영향 받아
입시업계 의대 특별반 준비 중

이미지 확대
6일 정부가 19년 만에 의대 정원을 2000명 더 늘린다고 발표하면서 최상위권 수험생을 중심으로 ‘의대 열풍’이 더 거세질 전망이다. 이미 “정시에 합격해도 의대에 가기 위해 재수하겠다”는 수험생이 많은 만큼 그동안 꾸준히 증가하던 ‘N수생’이 의대 증원을 계기로 올해 역대급을 기록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날 종로학원 등 입시업계에 따르면 의대 정원이 2000명 늘어난 5058명이 되면서 최상위권 학생들의 대학 진학에 큰 영향을 줄 것으로 예상된다. 늘어나는 의대 정원이 서울대 자연계열 입학생 수(1844명)보다 많은 터라 산술적으로는 최상위권 학생들이 모두 의대로 빠질 수 있게 된다. 이에 의대 합격선이 낮아지면서 도미노 현상으로 다른 상위권 학과의 합격선까지 낮아질 것이라는 분석도 나온다.

임성호 종로학원 대표는 “최상단 이공계나 서울대 신입생을 다 쓸어 담을 수 있는 규모”라면서 “기존의 서울대, 연세대, 고려대 합격선도 초토화될 수 있고 카이스트 등 과학기술원 대학의 중도 탈락도 많아질 수 있다”고 전망했다. 학부모 임모씨는 “우리 애는 의대가 목표가 아니지만 최상위권 학생들이 증원하는 의대로 빠지면 다른 학과 합격선이 낮아져 기회가 생기지 않겠느냐”고 말했다.

의대 정원이 늘면서 이공계 학과나 약대, 치대, 수의대, 한의대 등 다른 의약학 계열 재학생들이 ‘의대’를 목표로 다시 입시를 준비할 가능성도 크다. 올해 정시에서 비수도권 의대나 약대에 합격한 학생의 ‘반수’도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 여기에 막 입시를 마친 고3 수험생이나 재수생도 의대를 노리고 입시에 다시 뛰어들 것으로 전망된다. 종로학원은 2024학년도 9532명 수준이었던 의대 준비 수험생이 2025학년도에는 1만 5851명으로 5000명 넘게 늘어날 것으로 내다봤다.

입시업계는 재수 종합반을 중심으로 의대 특별반 추가 개설을 준비하고 있다. 이미 일부 학원들은 이달부터 수학 영역의 미적분과 과학탐구를 치르는 자연계 상위권 수험생들을 대상으로 특별반을 개설해 학생들을 모집하고 있다.

실제로 의대 증원이 발표되기 전인 지난 3일 찾은 서울의 한 재수종합학원은 이미 설명회에 참석한 수험생과 학부모들로 북적였다. 서울의 한 일반고에 재학 중인 김모(19)군은 “정시로 지원한 대학에 합격해도 등록을 포기하고 재수할 생각”이라고 말했다. 서울의 한 특수목적고를 졸업한 재수생 김모(20)씨는 “일단 합격하면 대학은 다니겠지만 계속 반수를 할 생각”이라면서 “군대에 가서도 수능을 보면 앞으로 세 번 정도는 의대에 갈 기회가 더 있다”고 말했다.

의대 열풍으로 N수생은 올해 또다시 역대 최고 기록을 갈아치울 것으로 예상된다. 한국교육과정평가원 등에 따르면 2024학년도 수능 응시생 가운데 N수생과 검정고시 출신 수험생 비율은 35.3%(17만 7942명)로 28년 만에 가장 높았다.
김주연·김지예 기자
2024-02-07 2면

많이 본 뉴스

경복궁 옆 부지 이승만기념관 건립…당신의 생각은?
서울 경복궁 옆 부지에 이승만기념관을 건립하는 사업이 검토되고 있습니다. 오세훈 서울시장은 이 사업과 관련해 시민 의견을 묻겠다고 밝혔습니다. 여러분 생각은 어떤가요.
찬성한다
반대한다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