뷰페이지

3지대, 이낙연 광주 출마 압박… 정작 텃밭인 호남 민심은 싸늘

3지대, 이낙연 광주 출마 압박… 정작 텃밭인 호남 민심은 싸늘

김가현 기자
김가현 기자
입력 2024-01-24 03:25
업데이트 2024-01-24 06:44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李, 오늘 광주 시장 민생 행보

이낙연 신당, 호남 지지율 6.3%
‘배신자 프레임’에 발목 잡혀 고전
“이준석과 합치면 되레 마이너스”


이미지 확대
이낙연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지난 14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미래대연합(가칭) 창당준비위원회 출범식에서 축사하고 있다.연합뉴스
이낙연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지난 14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미래대연합(가칭) 창당준비위원회 출범식에서 축사하고 있다.연합뉴스
이낙연 새로운미래 인재위원장이 호남 출마를 요구받고 있지만 자신의 핵심 지지 기반인 호남에서조차 환대받지 못해 고심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호남의 한 야권 인사는 23일 “이낙연 신당에 대한 분위기가 정말 차갑다. 깜짝 놀랄 때가 많다. 호남은 윤석열 정부에 대한 반감이 엄청나게 커 ‘정권 심판론’이 핵심”이라고 분위기를 전했다. 야권이 뭉쳐 윤석열 정부와 싸워야 하는데 이 위원장이 분열을 야기했다는 시선이다. 되레 이준석 개혁신당 대표가 정권에 맞서 싸우는 이미지가 강해 상대적으로 지지세가 있다는 얘기도 나왔다.

특히 이 위원장이 지난 21일 광주와 전북 전주에서 문화예술계 종사자와 언론인 간담회, 청년 미니토크 등 ‘호남 민생투어’를 진행했지만 현장 분위기는 썰렁했다는 전언이다. 이 위원장은 마음처럼 되지 않자 주변에 복잡한 심경을 토로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 위원장은 24일에도 광주를 찾아 민생 현장을 살필 예정이다.

제3지대의 신당 세력들은 이 위원장에게 호남·광주 출마를 압박하고 있으며 이 위원장 역시 가능성을 열어 둔 상황이다. 전남 영광 출신인 이 위원장은 김대중 전 대통령의 발탁으로 정치권에 입문해 전남에서 4선 의원을 지내고 전남도지사를 역임한 호남 대표 정치인이다.

지난 대선 이후 호남권에서 나오는 ‘배신자’ 평가를 뛰어넘는 게 이 위원장의 숙제다. 조원씨앤아이가 지난 13~15일 전국 유권자 2002명을 대상으로 한 조사(표본오차 95% 신뢰수준에 ±2.2% 포인트)에 따르면 이낙연 신당의 호남 지역 지지율은 6.3%로 이준석 신당(9.3%)보다 낮았다.

민주당의 한 중진 의원은 통화에서 “국민의당의 호남, 자유선진당의 충청처럼 최소한 총 10석 이상을 얻을 지지 기반이 있어야 한다”며 “이낙연 신당 간판으로 호남에 출마해 당선될 가능성이 있는 후보들이 보이지 않는다”고 평가했다. 이어 “이준석 신당과 이낙연 신당이 합치면 오히려 마이너스”라며 “10%의 지지를 받고 비례 3~4석을 얻고 끝날 것”이라고 내다봤다. 다만 호남의 민주당 지지율이 언제든 제3지대로 향할 수 있다는 반박도 나온다.
김가현 기자
2024-01-24 5면

많이 본 뉴스

의대정원 확대,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정부는 미래 필수 의료인력 공백을 메우기 위해 의대정원을 2000명 증원해야 한다는 입장입니다. 반면 의료계는 의대정원 확대에 앞서 정부가 수가 인상과 의사의 소송 부담 완화 등 필수 의료 육성 대책부터 추진해야 한다는 입장입니다. 귀하는 의대정원 확대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찬성한다
반대한다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