뷰페이지

“석화 7개 2만원”…‘바가지 논란’ 종로 포차, 이미지 개선 나선다

“석화 7개 2만원”…‘바가지 논란’ 종로 포차, 이미지 개선 나선다

김민지 기자
김민지 기자
입력 2023-12-11 08:33
업데이트 2023-12-11 08:33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이미지 확대
사진 보배드림 캡처. 뉴스1
사진 보배드림 캡처. 뉴스1
부실한 식재료를 비싼 가격에 판매해 ‘바가지 논란’에 휩싸였던 종로 포차 거리가 지난달 말부터 영업을 중단하고 재정비에 들어갔다. 오는 11일부터는 가격정찰제 도입도 검토 중이다.

지난 10일 세계일보에 따르면 종로3가 포차 거리는 지난달 말부터 이날까지 10여일간 영업을 중단하고 재정비에 들어갔다.

매체에 따르면 종로 포차거리의 포장마차 60여곳은 자성하는 마음으로 자발적으로 재정비에 동참하기로 결정했다고 민주노점상전국연합 등은 설명했다.

앞서 지난달 22일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에는 ‘종로 포장마차 실태’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해당 글에 따르면 종로 포차 거리의 포장마차는 무조건 안주 두 가지 이상을 주문해야 자리에 앉을 수 있었다. 포차에서 판매하고 있는 안주 가격도 모두 2만원으로 통일시켜, 자리에 앉기 위해서는 최소 4만원을 내야 했다.

가격 대비 부실한 음식양도 문제였다. 글쓴이 A씨가 올린 사진에는 접시 위에 초장과 고추, 마늘 따위를 올린 석화 7개가 올라와 있었다. A씨는 “해산물을 좋아하는 편이라 (석화를) 자주 먹는데 난생처음 본 가격”이라고 적었다.

메뉴판에는 ‘카드 안 돼요!. NO CARD’라고 적혀 있어 A씨는 먹은 음식값도 현금으로 계산해야 했다. A씨는 “충격의 연속”이라며 “서울의 중심이자 외국인 관광객도 많이 찾는 관광지가 이렇게 변질했다니 안타깝다”고 덧붙였다.

논란이 커지자 종로3가역 노점상들은 거리 정화에 나서기로 했다. 포차가 생업인 이들이 다수이지만 포차 거리 이미지 개선을 위해 ‘영업 중지’라는 어려운 결정을 내리고 재정비에 들어갔다. 점포당 60만원씩 청소비를 들여 환풍시설, 식기류 등을 대대적으로 청소했다. 또 포차거리를 관광 특화거리로 조성해 카드 결제가 가능하도록 구청 측과 논의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오는 11일부터 가격정찰제 도입도 검토 중이다.

종로구청 측은 세계일보에 “허가받지 않은 점포들도 있는 등 여러 가지 논란이 산재해 있는 상황”이라며 “최근 가격 논란과 관련해선 노점상연합 측에서 자체적으로 정화 노력을 하고 있어 일단은 지켜볼 예정”이라고 전했다.
김민지 기자

많이 본 뉴스

의대정원 확대,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정부는 미래 필수 의료인력 공백을 메우기 위해 의대정원을 2000명 증원해야 한다는 입장입니다. 반면 의료계는 의대정원 확대에 앞서 정부가 수가 인상과 의사의 소송 부담 완화 등 필수 의료 육성 대책부터 추진해야 한다는 입장입니다. 귀하는 의대정원 확대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찬성한다
반대한다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