뷰페이지

‘역대 최고 몸값’ 오타니, 내년 고척돔서 김하성과 맞대결

‘역대 최고 몸값’ 오타니, 내년 고척돔서 김하성과 맞대결

류재민 기자
류재민 기자
입력 2023-12-10 10:48
업데이트 2023-12-10 16:08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이미지 확대
타자 오타니 쇼헤이. AP 연합뉴스
타자 오타니 쇼헤이. AP 연합뉴스
자유계약선수(FA)로 시장에 나온 야구천재 오타니 쇼헤이(29)가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역대 최고액인 10년 7억 달러(약 9240억원)의 계약을 맺고 LA 다저스로 향했다. 오타니의 내년 첫 무대가 서울 고척돔이 될 것으로 보여 김하성(28·샌디에이고 파드리스)과 펼칠 맞대결에 야구팬들의 기대가 벌써부터 뜨겁다.

오타니는 10일(한국시간) 인스타그램을 통해 “결정을 내리는 데 너무 오래 걸려 죄송하다. 나는 다저스를 다음 팀으로 택했다”고 발표했다. 2018년부터 올해까지 LA 에인절스에서 활약했던 오타니는 이로써 지역 라이벌 팀인 다저스로 옮겨 새 야구 인생을 펼치게 됐다.

오타니는 “지난 6년간 응원해주신 에인절스 구단 관계자들과 팬들, 이번 협상 과정에 참여해주신 각 구단 관계자께 감사드린다”라며 “에인절스와 함께한 6년은 영원히 가슴에 새길 것”이라고 전했다. 이어 다저스 팬들을 향해 “항상 팀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다짐하며 “선수 생활 마지막 날까지 다저스뿐 아니라 야구계를 위해 계속 노력하고자 한다”고 덧붙였다.

투타겸업으로 올해 10승 40홈런이라는 전인미답의 기록을 세운 오타니는 이견의 여지 없이 만장일치로 올해 리그 최우수선수(MVP)에 선정됐다. 2021년에도 만장일치 MVP였던 그는 역대 최초로 두 번의 만장일치 MVP에 오르는 새 역사를 썼다.
이미지 확대
투수 오타이 쇼헤이. AP 연합뉴스
투수 오타이 쇼헤이. AP 연합뉴스
초미의 관심사였던 오타니의 계약 규모는 10년 7억 달러로 이는 에인절스의 외야수 마이크 트라우트(32)가 2019년 세운 12년 4억 2650만 달러를 훌쩍 넘는 규모다. 당시 ‘4억 달러’ 시대가 열렸던 것이 화제였는데, 오타니는 5억, 6억 달러를 단숨에 넘어 7억 달러 시대를 열었다. 야구 역사에 다시 나올까 말까 할 정도로 투수와 타자 모두 에이스로 활약하는 오타니이기에 이 기록은 당분간 깨지기 어려울 것으로 전망된다.

연평균 7000만 달러(약 924억원)의 연봉 역시 MLB 역대 최고액이다. AP통신에 따르면 이는 대표적인 저연봉 구단인 볼티모어 오리올스, 오클랜드 애슬레틱스의 선수단 전체 연봉을 초과하는 수치다.

다저스의 오타니를 볼 기회가 한국팬들에게 가장 먼저 찾아온다. 내년 MLB 공식 개막전이 한국에서 열리기 때문. MLB 사무국은 야구의 세계화와 MLB 홍보를 위해 세계 각지에서 개막전을 여는데 내년은 한국 차례다. 3월 20~21일 일정으로 다저스와 샌디에이고의 맞대결이 예정됐다.

날씨 여건상 고척돔이 유력한 상황. 한국 팬들로서는 김하성이 뛰는 샌디에이고와 한국 야구 선수들이 맹활약했던 다저스가 오는 것만으로도 기대가 컸는데, 오타니까지 오게 돼 반응이 폭발적이다.

다만 오타니는 이번 시즌 막판 오른쪽 팔꿈치를 다쳐 수술대 올라 투수로서는 1년 이상 재활이 필요하다. 이 때문에 투수가 아닌 지명타자로 나설 것으로 예상된다. 상대 선발이 다르빗슈 유(37)가 될 수도 있어 한국에서 일본 에이스들의 투타 대결도 기대된다.
류재민 기자

많이 본 뉴스

경복궁 옆 부지 이승만기념관 건립…당신의 생각은?
서울 경복궁 옆 부지에 이승만기념관을 건립하는 사업이 검토되고 있습니다. 오세훈 서울시장은 이 사업과 관련해 시민 의견을 묻겠다고 밝혔습니다. 여러분 생각은 어떤가요.
찬성한다
반대한다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