뷰페이지

하태경 “인요한·당원·국민 모두 속았다…김기현, 사퇴만이 답”

하태경 “인요한·당원·국민 모두 속았다…김기현, 사퇴만이 답”

류지영 기자
류지영 기자
입력 2023-12-10 10:26
업데이트 2023-12-10 10:34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이미지 확대
김기현(왼쪽) 국민의힘 대표와 인요한 당 혁신위원장이 지난 6일 국회 당 대표실에서 만나고 있다. 연합뉴스
김기현(왼쪽) 국민의힘 대표와 인요한 당 혁신위원장이 지난 6일 국회 당 대표실에서 만나고 있다. 연합뉴스
하태경 국민의힘 의원은 10일 당 혁신위원회가 조기 해산을 선언한 것을 두고 “쇄신 대상 1순위는 김기현 당대표”라며 “불출마로는 부족하다. 사퇴만이 답”이라고 주장했다. 김 대표가 출범시킨 혁신위가 체제 유지를 위한 ‘시간 끌기용 꼼수’였다며 강하게 문제 제기에 나섰다.

이날 하 의원은 자신의 소셜미디어(SNS)에 글을 올려 “김 대표는 10월 11일 서울 강서구 보궐선거 직후 사퇴했어야 했다. 그런데 정작 자신은 빼고 아랫사람만 사퇴시켰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홍준표 시장 말대로 패전 책임은 장수가 져야 하는데 꼬리 자르기만 한 것”이라며 “이때부터 우리 당은 ‘좀비 정당’이 됐다. 이대로 가면 낭떠러지에 떨어져 다 죽는 걸 아는데도 좀비처럼 질주한다. 낭떠러지로 향한 질주의 맨 앞에 김 대표가 있다”고 비판했다.

하 의원은 “이를 막기 위한 마지막 몸부림이 혁신위였지만 (김 대표는) 인요한 혁신위 죽이기로 일관했고 결국 용두사미로 끝났다”며 “혁신위는 결국 김 대표의 시간벌기용 꼼수였다. 인요한 혁신위와 당원, 국민 모두 속았다”고 주장했다.

하 의원은 김 대표가 공천관리위원회를 출범시켜 당 주도권을 놓지 않으려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김 대표가 혁신을 거부하고 조기 공관위로 위기를 돌파한다고 한다”며 “또 다시 꼼수에 당해선 안 된다. 김 대표가 있는 한 조기 공관위는 ‘혁신위 시즌2’에 불과하다. 혁신 공천안이 올라와도 김 대표가 최고위에서 뒤집으면 그만”이라고 했다.

하 의언은 “사퇴가 불명예는 아니다. 이대로 총선에 대패해 윤석열 정부가 식물정부가 되면 그땐 모든 책임을 김 대표가 져야 한다”며 “윤석열 정부의 성공을 위해 김기현 대표가 구국의 결단을 내려야 할 시점”이라고 강조했다.
류지영 기자

많이 본 뉴스

의대정원 확대,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정부는 미래 필수 의료인력 공백을 메우기 위해 의대정원을 2000명 증원해야 한다는 입장입니다. 반면 의료계는 의대정원 확대에 앞서 정부가 수가 인상과 의사의 소송 부담 완화 등 필수 의료 육성 대책부터 추진해야 한다는 입장입니다. 귀하는 의대정원 확대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찬성한다
반대한다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