뷰페이지

“윤석열·이재명으론 답 없다…대안 불가피” 신당 불 지핀 이낙연

“윤석열·이재명으론 답 없다…대안 불가피” 신당 불 지핀 이낙연

최재헌 기자
최재헌 기자
입력 2023-12-09 20:37
업데이트 2023-12-09 20:37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이미지 확대
이낙연 전 국무총리가 6일 오후 서울 노원구 삼육대학교에서 ‘청년, 정치리더와 현대사회의 미래 바라보기’를 주제로 특강을 하고 있다. 2023.12.6 연합뉴스
이낙연 전 국무총리가 6일 오후 서울 노원구 삼육대학교에서 ‘청년, 정치리더와 현대사회의 미래 바라보기’를 주제로 특강을 하고 있다. 2023.12.6 연합뉴스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가 “분명한 건 대한민국 생존을 위한 정치적 대안이 불가피하다고 확신하게 됐고 그것을 위한 준비는 막 시작했다”고 말해 최근 불거진 신당 창당 가능성에 거듭 불을 붙였다.

이 전 대표는 9일 오후 서울 강서대학교에서 열린 남평오 전 국무총리실 민정실장의 출판기념회에 참석한 자리에서 ‘창당할 마음을 굳혔는지’를 묻는 기자들의 질문에 “어느 경우에도 대비해야 하며 대비는 일찍 시작해야 하는 것”이라면서 이같이 말했다.

이 전 대표는 “미리 날짜를 정해놓고 하는 것은 아니다”라면서도 “대한민국의 생존을 위해 대안이 꼭 필요하다는 마음을 굳게 갖고 있다”며 신당 창당 가능성에 무게를 뒀다.

이 전 대표는 앞서 출판기념회 축사에서도 “불행하게도 작년 대선부터 시험문제가 ‘윤석열, 이재명 중 하나를 고르세요’였는데 지금도 그 시험문제가 그대로 있다”라며 “이대로 내년 총선에 가면 3년째 시험문제가 똑같이 나와 국민들이 ‘답이 없다’고 할 것이지만 억지로 고르라고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제3의 답을 제시해야 한다”고 거듭 강조했다.

그는 “여야 모두 싫고 시험 문제에 답이 없다고 생각하는 분들에게 새로운 선택지를 제공하는 것이 불가피해 보인다”며 “정답 없는 시험지에 또 다른 답 하나를 올려놓는 것을 함께 할 단계가 됐다”고 덧붙였다.

이 전 대표는 “여야 중 어디가 좋다고 하는 분을 뺏어가는 것이 아니니까 그분들이 화낼 일이 아니다”라며 “오히려 양대 정당이 흡수하지 못하는 국민의 목소리를 흡수해준다니 고맙다고 해야 하는 것 아니냐”고 말해 비판의 수위를 더욱 끌어 올렸다.

그러면서 “뺏기는 것 때문이라면 노력하면 되는데, 노력은 하지 않고 자꾸 욕부터 한다”며 “선택을 봉쇄해야만 기득권이 유지된다면 곤란한 것 아니겠나”라고 말했다.
최재헌 기자

많이 본 뉴스

경복궁 옆 부지 이승만기념관 건립…당신의 생각은?
서울 경복궁 옆 부지에 이승만기념관을 건립하는 사업이 검토되고 있습니다. 오세훈 서울시장은 이 사업과 관련해 시민 의견을 묻겠다고 밝혔습니다. 여러분 생각은 어떤가요.
찬성한다
반대한다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