뷰페이지

17세 美변호사시험 합격 ‘한국 청년’… 18세 검사됐다

17세 美변호사시험 합격 ‘한국 청년’… 18세 검사됐다

문경근 기자
문경근 기자
입력 2023-12-09 16:09
업데이트 2023-12-09 16:46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이미지 확대
18세에 검사로 임용된 피터 박(오른쪽). 툴레어카운티 지방검찰청(TCDA) 페이스북 캡처
18세에 검사로 임용된 피터 박(오른쪽). 툴레어카운티 지방검찰청(TCDA) 페이스북 캡처
미국에서 17세의 나이에 변호사 시험에 합격하고 최근 검사에 임용된 한인 청년이 화제다.

캘리포니아주 툴레어 카운티 지방검찰청은 지난 6일(현지시간) 보도자료에서 최근 검사로 임용된 피터 박(18)이 캘리포니아주 변호사 시험에 역대 최연소 합격 기록을 썼다고 전했다.

그는 지난 7월 17세의 나이로 변호사 시험에 처음으로 도전해 합격했다.

캘리포니아주에서 이전까지 최연소 합격자는 18세였다.

지난 8일 현지 한인사회에 따르면 피터 박은 한국계로 알려졌다.

그는 13세였던 2019년에 캘리포니아주 오렌지 카운티 사이프러스에 있는 고등학교 ‘옥스포드 아카데미’에 입학했으며, 동시에 노스웨스턴 캘리포니아대학교 법대에 등록했다.

캘리포니아주에서는 대학 수준의 자격을 검증하는 시험(CLEPS)에 합격하면 고교 졸업장 없이도 로스쿨에 지원할 수 있도록 규정하고 있다.

그는 2년 뒤인 2021년 캘리포니아에서 고등학교를 조기 졸업할 수 있는 CHSPE에 합격해 고교 과정을 마친 뒤 로스쿨 공부에 집중해 올해 졸업했다.

그는 지난 8월부터 툴레어 카운티 지방검찰청에서 시보로 일했고, 지난달 말 캘리포니아주 법에서 정한 성인인 18세가 돼 검사로 정식 임용됐다. 지난 5일 공식 임명장을 받았다.

피터 박은 “쉽지는 않았지만 그만한 가치가 있었다”며 “변호사 시험에 합격하기 위해서는 훈련과 전략이 필요했고, 결국 해냈다”고 말했다.

또 “이 길을 발견한 것이 내게 큰 축복이며, 더 많은 사람이 변호사가 될 수 있는 대안적인 길이 있다는 것을 알게 되기를 바란다”고 했다.
문경근 기자

많이 본 뉴스

경복궁 옆 부지 이승만기념관 건립…당신의 생각은?
서울 경복궁 옆 부지에 이승만기념관을 건립하는 사업이 검토되고 있습니다. 오세훈 서울시장은 이 사업과 관련해 시민 의견을 묻겠다고 밝혔습니다. 여러분 생각은 어떤가요.
찬성한다
반대한다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