뷰페이지

‘이사 준비로 바빠요’…조직 개편 막바지, 경찰서는 공사 중[취중생]

‘이사 준비로 바빠요’…조직 개편 막바지, 경찰서는 공사 중[취중생]

김주연 기자
김주연 기자
입력 2023-12-09 09:00
업데이트 2023-12-09 09:00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1994년 성수대교가 무너졌을 때 가장 먼저 현장에 도착한 기자가 있습니다. 삼풍백화점이 무너졌을 때도, 세월호 참사 때도 그랬습니다. 사회부 사건팀 기자들입니다. 시대도 세대도 바뀌었지만, 취재수첩에 묻은 꼬깃한 손때는 그대롭니다. 기사에 실리지 않은 취재수첩 뒷장을 공개합니다.
이미지 확대
전국의 경찰서가 이사 준비로 바쁩니다. 전북경찰청은 지난달 15일부터 공사가 한창입니다. 내년 초 새로 만들어지는 형사기동대(가칭)가 사용할 사무실을 마련하기 위해서입니다. 강력범죄수사대와 과학수사 중부팀 등 44명이 쓰던 사무실에는 앞으로 형사기동대 소속 경찰관 75명이 일하게 됩니다.

전북청뿐 아니라 다른 곳도 내년부터 시행되는 조직 개편을 위한 막바지 준비 작업에 여념이 없습니다. 경찰 조직 개편은 서울 신림역과 경기 분당 서현역에서 흉기 난동 사건이 발생한 이후 현장 대응을 강화하고자 취해진 조치입니다. 주요 강력 사건을 담당하던 시도 경찰청 강력범죄수사대는 일선 경찰서 인력과 합쳐져 형사기동대로 개편되는 게 대표적입니다. 서울은 5개 권역으로 나뉘어 권역별로 형사기동대가 운영됩니다.
이미지 확대
흉기난동 관련 경찰청장 대국민 담화
흉기난동 관련 경찰청장 대국민 담화 윤희근 경찰청장이 지난 8월 서대문구 경찰청에서 흉기난동 관련 대국민 담화를 발표하고 있다.
연합뉴스
조직 개편에 착수한 이후 경찰 내부에서는 한동안 ‘사무실 찾느라 수사는 접어야 한다’는 우스갯소리까지 나왔습니다. 권역별로 범죄 예방도 맡아야 하기에 기존 사무공간 대신 출동이 쉬운 지역에 사무실을 찾아야 하는데 공간이 마땅치 않았기 때문입니다. 지금은 사무실 물색을 마치고, 일부는 리모델링에 돌입한 곳도 있습니다.

그렇다면 경찰의 조직 개편을 위해 소요되는 예산은 어느 정도일까요. 서울신문이 최근 조달청에 게시된 입찰 공고를 살펴본 결과, 올해는 전국에 형사기동대와 순찰기동대 신설을 위해 6억 4483만원이 투입될 것으로 보입니다.

이미지 확대


전북경찰청은 형사기동대와 과학수사계 사무실 공사비(1억 7025만원), 기동순찰대 환경개선공사(6349만원)에 2억원 조금 넘는 예산이 소요될 것으로 추산했습니다. 경기남부경찰청도 시흥경찰서 별관에 형사기동대 사무공간을 조성하는 공사(6586만원)를, 서울경찰청은 동작경찰서에 형사기동대 사무실을 만드는 공사(1억 3059만원)를 진행합니다. 대구경찰청도 별관에 형사기동대 사무실을 설치하는데 2억 1464만원을 쓸 계획입니다.

임호선 더불어민주당 의원실을 통해 확보한 ‘형사기동대 신설 예산’을 보면, 경찰청은 내년에는 모두 37억 4800만원의 예산이 소요될 것으로 봤습니다. 전국 13곳에서 형사기동대 사무실을 이전하고 수리하기 위해 31억 6300만원, 사무실 등 집기에는 5억 8500만원이 쓰일 것으로 봅니다.

경찰청 관계자는 “올해 남은 예산으로 공사를 진행하는 곳도 입찰 결과에 따라 실제 투입되는 금액은 더 낮을 것”이라면서 “최대한 필요한 곳에만 예산을 투입할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조직 개편을 맞아 이사를 준비 중인 건 형사기동대나 기동순찰대만이 아닙니다. 일선 경찰서의 정보과도 광역화하기로 하면서 중심 거점 경찰서에 사무실을 만들어야 합니다. 이와 관련해선 올해 9개청에서 사무공간을 마련하는 데 4억 1200만원을 투입할 계획입니다. 내년에 10개청에서 사무공간을 마련하는 데 필요한 예산은 아직 조사 중입니다.

조직 개편으로 새로 만들어지는 형사기동대나 기동순찰대, 조직의 규모가 바뀌는 정보과 등의 활동을 위해 예산을 투입하는 것은 불가피한 일입니다. 다만 투입되는 예산만큼 시민들에게 제공되는 치안 서비스도 지금보다 더 개선돼야 한다는 지적이 나옵니다. 경찰의 조직 개편이 단순히 부서 이름만 바뀌는 것이 아니라 시민들이 좀 더 안심할 수 있는 치안 서비스 제공까지 이어질 수 있을지 지켜봐야겠습니다.
김주연 기자

많이 본 뉴스

경복궁 옆 부지 이승만기념관 건립…당신의 생각은?
서울 경복궁 옆 부지에 이승만기념관을 건립하는 사업이 검토되고 있습니다. 오세훈 서울시장은 이 사업과 관련해 시민 의견을 묻겠다고 밝혔습니다. 여러분 생각은 어떤가요.
찬성한다
반대한다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