뷰페이지

만점자 재수생 1명뿐… ‘킬러’ 없이 역대급 불수능

만점자 재수생 1명뿐… ‘킬러’ 없이 역대급 불수능

김지예 기자
김지예 기자
입력 2023-12-08 00:20
업데이트 2023-12-08 00:20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표준점수 최고점 국어 16점 올라
평가원 “상위권 위주 변별력 커져”

이미지 확대
정부의 ‘킬러문항’(초고난도 문항) 배제가 적용된 2024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 채점 결과 국어·수학·영어 영역 모두 어려운 ‘불수능’이었던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보다 상위권의 변별력이 커지고 과목별 만점자도 줄면서 전 영역 만점자는 자연계(이과) 재수생 1명뿐이었다.

7일 한국교육과정평가원(평가원)과 교육부가 발표한 2024학년도 수능 채점 결과에 따르면 국어 영역 ‘표준점수 최고점’(만점자 표준점수)은 지난해 134점보다 16점 치솟은 150점을 기록했다. 이 점수는 역대급 ‘불수능’으로 꼽힌 2019학년도 이후 5년 만이며 2005학년도 이후 두 번째다. 국어 만점자 수도 64명에 불과해 지난해(371명)보다 크게 줄었다.

표준점수는 개인의 원점수가 평균 성적과 얼마나 차이 나는지 보여 주는 점수다. 통상 시험이 어려워 평균이 낮으면 만점자의 표준점수, 즉 ‘표준점수 최고점’은 상승한다.

수학 영역도 상당히 까다로웠던 지난해 수능보다 약간 더 어려웠던 것으로 나타났다. 수학 영역 표준점수 최고점은 148점으로 지난해(145점)보다 3점 상승했다. 2020학년도 수학 나형(149점) 이후 최고치다. 수학 만점자 수는 612명으로 지난해 수능(934명)의 3분의2 수준이다. 다만 수학 1등급 구분점수는 133점, 2등급 구분점수는 126점으로 모두 지난해 수능과 같았다. 오승걸 한국교육과정평가원장은 “최상위권에서는 더 변별력이 확보됐지만 중상위권 학생들은 예년 수준의 난도였다”고 말했다.

영어 영역 역시 2018학년도 절대평가 도입 이후 1등급 비율이 가장 낮았다. 원점수 90점 이상 1등급 수험생 비율은 4.71%(2만 843명)다. 1, 2등급 누적 인원도 지난해(26.5%)보다 감소한 22.9%로 1만 6740명이 줄었다.
이미지 확대
탐구 영역 1등급 구분점수는 사회탐구 63~68점, 과학탐구 65~71점, 직업탐구 64~70점으로 지난해 수준을 유지했다. 난도는 지난해 수준을 유지했지만, 선택과목별로 1등급 구분점수 차이는 사탐이 5점, 과탐이 6점을 기록해 지난해보다 각각 2점씩 더 벌어졌다.

국어와 수학이 어렵게 출제된 데다 영어의 1, 2등급 인원도 크게 감소하면서 수능 최저학력기준을 맞추지 못한 수시모집 탈락생이 늘어날 것이라는 전망도 나온다. 유웨이 교육평가연구소는 “수능 최저학력 기준을 적용하고 있는 상위권 대학에 지원한 수험생들의 경우 변수가 될 것”이라고 했다.

교육당국은 올해 입시에서는 이과 학생들이 인문·사회계열로 지원하는 ‘문과 침공’이 줄어들 수 있다고 예상했다. 지난해 수능에서는 수학 최고점이 국어보다 11점 높아 수학 고득점자가 지나치게 유리하다는 지적이 있었지만, 올해는 국어의 최고점이 더 높고 격차도 2점으로 줄었기 때문이다. 교육부 관계자는 “올해는 지난해와 같은 문과 침공이 완화될 수 있는 가능성이 생겼다”고 말했다.

반면 입시업계에서는 문과 침공이 여전할 것이라고 다르게 전망한다. 현재 통합 수능 체제에서 국어와 수학 점수는 공통과목 점수를 바탕으로 선택과목 점수를 보정하는데, 수학에서는 이과생이 몰린 선택과목인 ‘미적분’이 고득점에 유리한 점수 체계다. 최근에는 점차 상위권 이과생을 중심으로 국어 선택과목 중 ‘언어와 매체’로 쏠림도 나타나고 있어 문과생들이 이를 뒤집기 쉽지 않다는 얘기다.

킬러문항 배제의 목적이었던 사교육비 경감 효과가 없을 것이라는 비판도 나온다. 수능이 높은 난도를 유지하면 학습 부담은 계속되고 사교육 수요도 줄지 않는다는 것이다. 이에 대해 심민철 교육부 인재정책기획관은 “학생들에게 사교육의 유혹이 있을 수 있지만 정부는 공교육 범위 내에서 어떤 유형이 출제되고 어떻게 대비할 수 있는지 최대한 제공하겠다”고 했다.

올해 수능에는 50만 4588명이 원서를 내 44만 4870명이 응시했다. 응시생 가운데 재학생이 64.6%, 졸업생 등이 35.4%였다. 개인별 성적은 8일 통지된다.
김지예 기자
2023-12-08 1면

많이 본 뉴스

의대정원 확대,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정부는 미래 필수 의료인력 공백을 메우기 위해 의대정원을 2000명 증원해야 한다는 입장입니다. 반면 의료계는 의대정원 확대에 앞서 정부가 수가 인상과 의사의 소송 부담 완화 등 필수 의료 육성 대책부터 추진해야 한다는 입장입니다. 귀하는 의대정원 확대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찬성한다
반대한다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