뷰페이지

수심 150㎝…여의도 생태공원 연못서 男 숨진 채 발견

수심 150㎝…여의도 생태공원 연못서 男 숨진 채 발견

김채현 기자
김채현 기자
입력 2023-12-06 21:29
업데이트 2023-12-06 21:29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경찰 “타살 혐의점 등 정확한 사망 경위 조사 중”

이미지 확대
여의도 샛강생태공원 여의못. 뉴시스
여의도 샛강생태공원 여의못. 뉴시스
6일 오후 여의도 생태공원 연못에서 70대 남성이 사망한 채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경찰과 소방 당국에 따르면, 이날 오후 1시 36분쯤 서울 영등포구 샛강생태공원 여의못에서 “사람이 물에 떠 있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이곳은 최고 수심이 약 150㎝에 불과한 얕은 연못이다.

소방 당국이 현장에 도착에 구조한 당시 A씨는 심정지 상태였으며, 심폐소생술(CPR)을 받으며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끝내 숨졌다.

A씨는 70대 남성이며 가족들과 함께 살고 있던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폐쇄회로(CC)TV 등을 통해 타살 혐의점 등을 포함해 정확한 사망 경위를 조사 중이다.

김채현 기자

많이 본 뉴스

경복궁 옆 부지 이승만기념관 건립…당신의 생각은?
서울 경복궁 옆 부지에 이승만기념관을 건립하는 사업이 검토되고 있습니다. 오세훈 서울시장은 이 사업과 관련해 시민 의견을 묻겠다고 밝혔습니다. 여러분 생각은 어떤가요.
찬성한다
반대한다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