뷰페이지

에펠탑 인근서 관광객 피습 사망… 용의자 “알라후 아크바르” 외쳐

에펠탑 인근서 관광객 피습 사망… 용의자 “알라후 아크바르” 외쳐

최영권 기자
최영권 기자
입력 2023-12-04 02:37
업데이트 2023-12-04 02:37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프랑스 국적 26세 남성 긴급 체포
1명 숨지고 2명 다쳐… ‘테러’ 비상

이미지 확대
프랑스 경찰이 2일(현지시간) 무차별 공격 사건이 발생한 파리 에펠탑 인근 비르하켐 다리를 통제하고 있다. 파리 로이터 연합뉴스
프랑스 경찰이 2일(현지시간) 무차별 공격 사건이 발생한 파리 에펠탑 인근 비르하켐 다리를 통제하고 있다.
파리 로이터 연합뉴스
2일(현지시간) 프랑스 파리 에펠탑에서 600m 떨어진 센강변에서 한 남성이 관광객들을 공격해 1명이 숨지고 2명이 다쳤다. 내년 7월 센강에서 열리는 2024년 파리하계올림픽 개막식을 1년도 채 남겨 두지 않은 시점에 테러가 연이어 발생하면서 안보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있다.

AFP통신에 따르면 용의자는 아내와 함께 관광을 하던 필리핀 태생의 독일인의 등과 어깨를 흉기로 찌르고 도주했다. 용의자는 출동한 경찰을 따돌리고 파리 7구와 16구를 잇는 비르하켐 다리를 건너면서는 60대 프랑스인과 영국 국적의 관광객 머리에 망치를 휘둘렀다. 현장을 목격한 조제프(37)는 AFP에 비명과 함께 사람들이 도망치며 “살려 달라”고 외치는 소리를 들었고 넘어진 남성이 공격당한 지 10분 만에 경찰이 도착했다고 말했다.

제랄드 다르마냉 프랑스 내무장관은 이날 “경찰이 테이저 전기충격기를 사용해 프랑스 국적의 26세 남성을 신속하게 체포했다”며 “이 남성은 매우 심각한 정신 장애를 가지고 있고 신경정신과에서 약물 치료를 받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2016년 또 다른 테러를 계획한 혐의로 체포돼 징역 4년을 선고받고 복역한 뒤 2020년 출소했다. 프랑스 보안 당국은 그를 잠재적 위험 인물로 간주해 감시 대상에 올려놨다.

독일인 부부를 공격한 직후 추가 범행을 저지하려던 택시기사는 용의자가 경찰에 체포되기 직전 아랍어로 “알라후 아크바르”(신은 위대하다)를 외치는 소리를 들었다고 진술했다. 그는 경찰 조사에서 “아프가니스탄과 팔레스타인에서 너무 많은 무슬림이 죽어가고 있어 화가 났다”며 “가자지구 상황이 악화되는 것에 화가 났다”고 말했다.

프랑스는 2015년과 2016년에 대규모 이슬람 테러 공격이 발생한 뒤 불특정 다수를 향한 테러가 끊이지 않고 있다. 지난달 13일에는 프랑스 북동부 아라스 지역의 강베타 고등학교 교사 피살 사건이 발생하면서 프랑스 정부는 최고 수준의 테러 경보를 유지해 왔다.

최영권 기자
2023-12-04 10면

많이 본 뉴스

경복궁 옆 부지 이승만기념관 건립…당신의 생각은?
서울 경복궁 옆 부지에 이승만기념관을 건립하는 사업이 검토되고 있습니다. 오세훈 서울시장은 이 사업과 관련해 시민 의견을 묻겠다고 밝혔습니다. 여러분 생각은 어떤가요.
찬성한다
반대한다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