뷰페이지

‘제2 안세영’ 꿈꾸는 김민선, 코리아주니어챌린지 여단 우승…한일전 승리

‘제2 안세영’ 꿈꾸는 김민선, 코리아주니어챌린지 여단 우승…한일전 승리

홍지민 기자
홍지민 기자
입력 2023-12-03 18:18
업데이트 2023-12-03 18:50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19세 이하 여자단식 결승 日 수나카와에 2-1 역전승

이미지 확대
2023 코리아주니어국제챌린지 19세 이하 여자단식 결승 경기를 치르고 있는 김민선.  요넥스 코리아 제공
2023 코리아주니어국제챌린지 19세 이하 여자단식 결승 경기를 치르고 있는 김민선. 요넥스 코리아 제공
한국 배드민턴의 기대주 김민선(치악고2)이 국내 유일의 세계배드민턴연맹(BWF) 승인 국제 주니어 대회에서 4회 연속 금메달을 따냈다.

김민선은 3일 경남 밀양배드민턴전용경기장에서 열린 2023 밀양원천요넥스 코리아주니어국제챌린지 배드민턴선수권대회 19세 이하(U19) 여자단식 결승에서 일본의 수나카와 노도카에 2-1(14-21 21-18 21-18)로 역전승을 거두며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김민선은 올해 3월 네덜란드 주니어국제대회 여자단식 결승에서 쌍둥이 언니 김민지(치악고2)에 져 준우승에 그친 아쉬움을 털어냈다.

2017년 U13 여자복식에서 언니와 호흡을 맞춰 동메달을 따내며 코리아주니어국제챌린지 시상대에 처음 섰던 김민선은 2018년 U13 여자복식 우승 및 여자단식 준우승, 2019년 U15 여자복식 우승 및 여자단식 준우승, 지난해 U17 여자단식 우승 및 여자복식 우승을 차지했다. 2020년과 2021년에는 코로나19로 대회가 열리지 않았다.

이 대회는 요넥스코리아 브랜드의 동승통상 창립자 고 김덕인 회장의 아호인 ‘원천(原川)’을 대회 타이틀로 1994년부터 21년간 ‘원천배 초등학교 배드민턴대회’로 치러지다가 2017년부터 국제대회로 확대 개편되어 열리고 있다. 여자단식 세계 1위 안세영을 비롯해 서승재, 김원호, 강민혁(이상 삼성생명), 최솔규, 진용(이상 요넥스) 등 국가대표들이 이 대회를 거쳤다.

김민지가 부상 재활 중이라 이번 대회에는 여자단식만 출전한 김민선은 이날 경기 초반 잦은 실수에 1게임을 내줬으나 2게임부터 범실을 줄이는 한편, 상대를 많이 뛰게 하며 체력을 소진시키는 등 자신이 원하는 방향으로 경기를 풀어가며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마지막 3게임에서 김민선은 중반까지 팽팽한 접전을 벌이다 13-13에서 내리 4득점, 경기를 마무리하는 듯했다. 하지만 끈질기게 따라붙은 수나카와에 17-17 동점을 허용하고 말았다. 김민선은 헤어핀 성공에 이어 강스매시 공격이 네트에 맞고 상대 코트로 떨어지며 숨을 돌렸고, 코트 구석을 찌른 공격을 상대가 간신히 받아냈으나 네트에 걸려 우승을 굳혔다. 수나카와의 대각 스매시에 한 점을 내줬으나 이후 마지막 랠리에서 강한 스매시를 뿜어냈고, 상대가 제대로 받아넘기지 못해 챔피언 포인트를 따냈다.

이미지 확대
2023 코리아주니어국제챌린지 19세 이하 여자단식에서 우승한 김민선.  요넥스 코리아 제공
2023 코리아주니어국제챌린지 19세 이하 여자단식에서 우승한 김민선. 요넥스 코리아 제공
11개국 1040여명의 선수가 출전해 U13, U15, U17, U19 등 연령대별로 열전을 벌인 가운데 한국은 U13 남자단식 송기범(당진초)과 남자복식 김온(전곡초)-김승주(성북초), U15 남자단식 이현석(당진중), U17 남자단식 심민혁(진광고)과 혼합복식 이형우(광명북고)-천혜인(전주성심여고), U19 여자단식 김민선까지 모두 6개의 금메달을 따냈다. 은메달은 6개, 동메달은 13개를 수확했다.
홍지민 전문기자

많이 본 뉴스

경복궁 옆 부지 이승만기념관 건립…당신의 생각은?
서울 경복궁 옆 부지에 이승만기념관을 건립하는 사업이 검토되고 있습니다. 오세훈 서울시장은 이 사업과 관련해 시민 의견을 묻겠다고 밝혔습니다. 여러분 생각은 어떤가요.
찬성한다
반대한다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