뷰페이지

조국 “여러분 속지 마시라… 이건 사이비” 사칭 계정 해명

조국 “여러분 속지 마시라… 이건 사이비” 사칭 계정 해명

류재민 기자
류재민 기자
입력 2023-12-03 11:21
업데이트 2023-12-03 11:39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이미지 확대
조국 사칭 계정 페이스북
조국 사칭 계정 페이스북
유명인으로 속여 소셜미디어(SNS) 계정을 만드는 사기가 증가하는 가운데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자신을 사칭한 계정에 대해 해명했다.

조 전 장관은 3일 페이스북에 “저는 이런 계정을 만든 적이 없습니다”라며 가짜 계정 사진을 올렸다. ‘조국 Official’이란 이름의 이 계정은 조 전 장관의 프로필 사진과 함께 4일 광주에서 열리는 북콘서트 행사 내용을 소개하고 있다.

실제로 조 전 장관은 4일 자신의 책 ‘디케의 눈물’ 올해 마지막 북콘서트를 광주 서구 김대중컨벤션센터에서 진행한다. 모르는 사람이라면 조 전 장관의 계정이라고 속을 수 있는 부분이다. 조 전 장관은 “페친 여러분 속지 마십시오!”라며 “이런 사이비 계정을 만든 사람은 즉각 폐쇄하길 바랍니다”라고 덧붙였다.

최근 SNS상에서는 유명인을 위자한 계정들의 불법 광고가 논란이 일고 있다. 유명인들의 명성을 이용해 그럴듯하게 광고하며 투자비법을 알려준다고 하지만 투자사기로 이어진다. 주소와 전화번호 등의 개인 정보를 내도록 유도하고 카카오톡·문자 등으로 유료 강연에 참석을 요구하고 주식 종목을 추천해주겠다는 식으로 계속 연락한다.

계정에 사진이 도용된 유명인들은 조 전 장관처럼 “제가 아니다. 속지 마시라”고 나서고 있지만 사칭 계정은 계속 등장하고 있다. 피싱 피해자가 사기를 당한 뒤 신고하거나 사칭 당한 피해자가 조상권 침해로 신고해야 수사 및 처벌이 이뤄질 수 있어 사전에 방지할 수 있는 법적 제도도 모호한 상황이다.

특히 터무니 없는 사칭이 아니라 조 전 장관의 사례처럼 구체적인 사건을 언급하면 속아 넘어갈 수 있는 만큼 주의가 필요하다.
류재민 기자

많이 본 뉴스

경복궁 옆 부지 이승만기념관 건립…당신의 생각은?
서울 경복궁 옆 부지에 이승만기념관을 건립하는 사업이 검토되고 있습니다. 오세훈 서울시장은 이 사업과 관련해 시민 의견을 묻겠다고 밝혔습니다. 여러분 생각은 어떤가요.
찬성한다
반대한다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