뷰페이지

하마스 “전면 휴전 안하면 인질 석방도 없다”…전투 재개 후 240명 사망

하마스 “전면 휴전 안하면 인질 석방도 없다”…전투 재개 후 240명 사망

임병선 기자
입력 2023-12-03 06:27
업데이트 2023-12-03 06:27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이미지 확대
이스라엘 공군의 공격용 헬리콥터가 팔레스타인 무장정파 하마스와의 전투 재개 이틀째인 2일(현지시간) 가자지구와의 국경 위를 날며 미사일을 발사하고 있다. 이곳 가자지구 남부는 지난달 7일 전쟁 발발 이후 가장 극심한 폭격과 공습이 이날 벌어졌다고 주민들은 입을 모았다. 이스라엘 남부 AFP 연합뉴스
이스라엘 공군의 공격용 헬리콥터가 팔레스타인 무장정파 하마스와의 전투 재개 이틀째인 2일(현지시간) 가자지구와의 국경 위를 날며 미사일을 발사하고 있다. 이곳 가자지구 남부는 지난달 7일 전쟁 발발 이후 가장 극심한 폭격과 공습이 이날 벌어졌다고 주민들은 입을 모았다.
이스라엘 남부 AFP 연합뉴스
팔레스타인 무장정파 하마스가 2일(현지시간) 전면적인 휴전 없이는 억류 중인 이스라엘 인질도 더는 석방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하마스 정치국 2인자인 살레흐 알아루리 부국장은 이날 아랍권 알자지라 방송 인터뷰에서 “전면적인 휴전과 모든 팔레스타인인 수감자의 석방이 이뤄지지 않는다면 더 이상 인질을 풀어주지 않겠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현재 진행 중인 휴전 관련 협상은 없다”며 “이스라엘은 새로운 조건에 따른 인질·수감자 교환 합의를 원하지 않는다”고 전했다.

알아루리는 “이스라엘은 아직도 우리가 아동과 여성 인질을 억류하고 있다고 주장한다”며 “그러나 우리는 모든 여성과 어린이를 석방했으며, 이제 우리 수중에는 남성과 군인들만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우리가 잡고 있는 성인 인질들은 과거에 군 복무를 했고, 지금도 (예비군으로) 복무 중인 사람들”이라고 덧붙였다.

알아루리는 또 휴전 합의의 조건으로 이스라엘과 시신을 교환하는 것에는 동의한다면서도 “이스라엘의 가자지구 폭격으로 숨진 이스라엘인들의 시신을 수습하는 데 시간이 필요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 앞서 이스라엘 총리실은 휴전 재개 협상이 교착 상태에 빠졌다며 중재국 카타르에서 관련 논의를 진행하던 이스라엘 정보기관 모사드의 다비드 바르니아 국장 등에게 귀국을 지시했다고 밝혔다.

휴전 합의 위반을 이유로 가자지구 전투를 재개한 이스라엘군이 기존에 공격하지 않은 지역을 타격했다고 요아브 갈란트 국방부 장관이 밝혔다. 갈란트 장관은 이날 가자지구 인근에 배치된 예비군들을 만난 자리에서 “우리는 지난 이틀간 개전 이후 공격하지 않은 지역을 타격했다”고 상황을 전했다.

그는 이어 “우리는 필요한 곳이면 어디든지 타격할 것”이라며 “우리는 지금 하마스를 완전히 제거하기 위해 가고 있다”고 덧붙였다.

갈란트 장관은 또 “가자지구 북부의 하마스 지휘관들은 이스라엘군에게 어떤 능력이 있는지 이미 알고 있을 것”이라며 “(가자 남부의) 칸 유니스와 라파의 지휘관들도 다른 이들의 상황을 통해 앞으로 무슨 일이 벌어질지 이해하고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스라엘군은 교전 재개 후 이날 오전까지 가자지구 전역의 목표물 400곳을 타격했다고 밝혔다.

한편 하마스가 통제하는 가자지구 보건부는 전쟁으로 인한 사망자가 1만 5200명을 넘어섰다고 밝혔다. 보건부는 이날 성명을 통해 “지난 10월 7일 이후 이스라엘의 침략에 따른 희생자 규모는 1만 5207명으로 늘어났다”며 이 가운데 70%가 어린이와 여성이라고 주장했다. 보건부는 민간인 부상자만 4만 652명에 이른다고 밝혔다.

특히 전날 오전 7시를 기해 이스라엘이 하마스의 합의 위반을 주장하며 전투를 다시 시작한 이후 193명이 숨졌다고 전했다. 보건부는 “이스라엘은 휴전이 끝난 후 민간인에 대한 공격 범위를 계속 확대 중이며, 가자지구에 폭격이 가해지지 않은 곳이 한 군데도 없다”고 강조했다.

한편 하마스 측은 이날 다른 경로를 통해 휴전이 깨진 이후 팔레스타인 영토에서 240명이 숨지고 540명이 다쳤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가자지구 보건부는 팔레스타인 민간인 사망자와 전투원 전사자를 구분하지 않고 함께 집계한다. 사상자 수는 객관적으로 검증되지 않지만 대체로 신뢰할 만한 것으로 여겨지고 있다.
임병선 선임기자

많이 본 뉴스

경복궁 옆 부지 이승만기념관 건립…당신의 생각은?
서울 경복궁 옆 부지에 이승만기념관을 건립하는 사업이 검토되고 있습니다. 오세훈 서울시장은 이 사업과 관련해 시민 의견을 묻겠다고 밝혔습니다. 여러분 생각은 어떤가요.
찬성한다
반대한다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