뷰페이지

“수리비 1400억”…1100억 스텔스기, 독수리 충돌로 퇴역

“수리비 1400억”…1100억 스텔스기, 독수리 충돌로 퇴역

김유민 기자
김유민 기자
입력 2023-12-03 06:22
업데이트 2023-12-03 11:16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이미지 확대
공군 제17전투비행단 소속의 F-35A. 공군 제공
공군 제17전투비행단 소속의 F-35A. 공군 제공
지난해 1월 독수리와 충돌해 기체가 손상된 5세대 최첨단 스텔스전투기 F-35A가 도입 2년 만에 결국 퇴역한다.

공군은 최근 조류 충돌로 동체착륙해 기체가 손상된 F-35A 1대를 도태하기로 의결했다고 밝혔다.

2010년 도입해 총 40대를 운영하고 있는 해당 스텔스 전투기는 지난해 1월 4일 청주기지를 이륙해 사격장 진입을 위해 약 330m 고도에서 비행하던 중 독수리와 충돌했다.

무게가 10㎏인 독수리는 기체 차단벽까지 뚫고 좌측 공기흡입구로 빨려 들어가 다른 장비들에 큰 피해를 입혔다. 큰 사고로 이어질 뻔했지만, 조종사가 공군 서산기지 활주로에서 동체착륙에 성공해 인명피해는 없었다.

사고 후 군은 미국 정부사업단, 기체 제작사인 록히드마틴 등과 함께 정밀 조사를 한 결과 기체와 엔진, 조종·항법 계통 부품 등 여러 곳에서 손상을 확인했다. 이에 따른 수리 복구 비용은 약 1400억원으로 집계됐다. 새로 구매하는 비용 약 1100억원보다 많은 것이다.

또한 완전히 수리하는 데 4년 넘게 걸리고, 복구 후 안정성 검증 절차를 받는 것도 쉽지 않아 도태가 불가피하다는 결론을 내렸다. 2020년 도입된 해당 전투기는 불과 2년 만에 퇴역하는 셈이다.

항공기 도태는 합동참모본부 심의와 국방부 승인을 거쳐 최종 결정된다. 도태 후엔 해당 기체를 정비사 훈련용으로 활용하는 방안 등이 검토되고 있다.
김유민 기자

많이 본 뉴스

경복궁 옆 부지 이승만기념관 건립…당신의 생각은?
서울 경복궁 옆 부지에 이승만기념관을 건립하는 사업이 검토되고 있습니다. 오세훈 서울시장은 이 사업과 관련해 시민 의견을 묻겠다고 밝혔습니다. 여러분 생각은 어떤가요.
찬성한다
반대한다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