뷰페이지

배우 윤정희 부부, 카카오에 손해 끼친 의혹으로 수사

배우 윤정희 부부, 카카오에 손해 끼친 의혹으로 수사

문경근 기자
문경근 기자
입력 2023-12-02 21:33
업데이트 2023-12-02 21:33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이미지 확대
배우 윤정희. 뉴시스.
배우 윤정희. 뉴시스.
카카오가 자본금 1억원인 드라마 제작사를 200억원에 사들이면서 고가 인수 의혹이 나오는 가운데 연루된 카카오 임원이 배우 윤정희의 남편인 것으로 전해졌다.

지난달 30일 KBS는 김성수 카카오 엔터 대표와 공모해 드라마 제작사를 시세보다 훨씬 더 높은 가격에 인수했다는 혐의로 검찰 조사를 받는 임원이 윤정희의 남편 이준호 투자전략부문장이라고 보도했다.

검찰은 이 부문장이 윤정희가 투자한 바람픽쳐스에 시세 차익을 몰아줄 목적으로 김성수 카카오엔터 대표와 공모했다고 보고 있다.

윤정희는 현재 주요 참고인 신분이지만 수사 진행에 따라 피의자 신분이 전환될 가능성도 있다고 전해졌다.

이 부문장은 2015년 배우 윤정희와 결혼해 아들 1명, 딸 1명을 두고 있다.

바람픽쳐스는 2017년 자본금 1억원으로 설립한 드라마 제작사다. ‘나의 아저씨’, ‘나쁜 녀석들’, ‘또 오해영’, ‘알함브라 궁전의 추억’ 등의 제작을 했던 박호식 대표가 맡고 있다.

카카오엠은 2020년 자본금 1억원이던 이 회사를 200억원에 사들였다. 이 부문장은 당시 카카오엠 영업사업본부장으로 해당 인수 건을 주도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검찰은 이 부문장과 김 대표가 이후 200억 원을 들여 증자해 총 400억 원을 카카오엠에 손해를 끼친 것으로 추정했다.

이 부문장은 카카오가 제작사를 인수할 때 카카오엠 영업사업본부장, 김 대표는 카카오엠 대표였다. 검찰은 두 사람에 대해 특경법상 배임 혐의를 적용했다.

이 밖에 이 부문장은 카카오가 SM엔터테인먼트를 인수할 당시 시세조종을 했다는 의혹도 받고 있다.
문경근 기자

많이 본 뉴스

경복궁 옆 부지 이승만기념관 건립…당신의 생각은?
서울 경복궁 옆 부지에 이승만기념관을 건립하는 사업이 검토되고 있습니다. 오세훈 서울시장은 이 사업과 관련해 시민 의견을 묻겠다고 밝혔습니다. 여러분 생각은 어떤가요.
찬성한다
반대한다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