뷰페이지

“이강인에 미친 파리”…PSG, 구단 최초 ‘한글 유니폼’ 입는다

“이강인에 미친 파리”…PSG, 구단 최초 ‘한글 유니폼’ 입는다

최재헌 기자
최재헌 기자
입력 2023-12-02 11:46
업데이트 2023-12-02 13:48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이강인 덕에 한국 팬 급증…상업적 성공 확인”

이미지 확대
PSG가 역대 처음으로 만든 한글 유니폼. PSG 구단 홈페이지 캡처
PSG가 역대 처음으로 만든 한글 유니폼. PSG 구단 홈페이지 캡처
이강인이 뛰고 있는 프랑스 프로축구 최고 인기 구단 ‘파리 생제르맹’(PSG) 선수들이 다가올 원정 경기에서 한글 유니폼을 입고 뛴다.

PSG는 구단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오는 3일(현지시간) 열리는 2023-2024 프랑스 리그앙 14라운드 르아브르 AC와의 원정 경기에서 클럽 역사상 처음으로 한글 유니폼을 입고 경기에 나선다고 1일 밝혔다.

구단이 공개한 사진에는 흰색 유니폼에 이강인뿐만 아니라 킬리안 음바페 등 다른 선수의 이름도 한글로 표기됐다. PSG의 이번 결정은 이강인 합류 이후 한국 팬이 급격히 늘어난 데 따른 팬서비스 차원에서 기획됐다.

PSG에 따르면 이강인 영입 후 한 시즌 동안 홈구장인 파르크 데 프랭스에서 PSG 경기를 관람하는 한국 팬은 20% 증가했다. PSG의 소셜미디어 엑스(X·옛 트위터)의 한국인 팔로워도 2만 2000명 이상 늘었다.

이미지 확대
파리 생제르맹의 이강인이 4일 프랑스 파리의 파르크 데 프랭스에서 열린 2023~24 리그1 11라운드 몽펠리에와 홈경기 전반 10분 선제골을 넣은 뒤 킬리안 음바페와 함께 기뻐하고 있다. 파리 EPA 연합뉴스
파리 생제르맹의 이강인이 4일 프랑스 파리의 파르크 데 프랭스에서 열린 2023~24 리그1 11라운드 몽펠리에와 홈경기 전반 10분 선제골을 넣은 뒤 킬리안 음바페와 함께 기뻐하고 있다. 파리 EPA 연합뉴스
PSG는 “‘고요한 아침의 나라’에서 온 팬들의 관심이 높아져 파리가 국내 축구 구단 중 세 번째로 많은 팔로워를 보유한 구단이 됐다”면서 “PSG의 한국 내 인기 상승은 지난 7월 오픈한 서울 공식 스토어의 상업적 성공으로 측정할 수 있다”고 밝혔다. 이어 “한국은 이제 ‘이커머스’(e-commerce) 측면에서 PSG의 두 번째로 큰 시장이 됐다”고 덧붙였다.

한편, 프랑스 리그1은 지난달 30일(한국시간)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언더커버 슈퍼스타: PSG 이강인”이라는 글에서 “PSG에서는 이강인의 유니폼이 불티나게 팔리고 있다. 킬리안 음바페, 우스만 뎀벨레보다 그의 이름이 더욱 눈에 띌 정도로 수많은 한국인 관광객이 ‘파르크 데 프랭스’로 몰려들고 있다”고 전했다.

이어 “파리는 이강인에게 미쳐있다. 유럽인들은 아직 깨닫지 못했을 수도 있지만 PSG는 그가 지난여름 마요르카에서 합류한 이후 진정한 슈퍼스타를 얻었다”라고 덧붙였다.

이미지 확대
사진 프랑스 ‘리그1’ 엑스.
사진 프랑스 ‘리그1’ 엑스.
최재헌 기자

많이 본 뉴스

의대정원 확대,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정부는 미래 필수 의료인력 공백을 메우기 위해 의대정원을 2000명 증원해야 한다는 입장입니다. 반면 의료계는 의대정원 확대에 앞서 정부가 수가 인상과 의사의 소송 부담 완화 등 필수 의료 육성 대책부터 추진해야 한다는 입장입니다. 귀하는 의대정원 확대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찬성한다
반대한다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