뷰페이지

“미국, 이스라엘에 ‘벙커버스터’ 줬다…민간인 피해 강요 이중 행태” (WSJ)

“미국, 이스라엘에 ‘벙커버스터’ 줬다…민간인 피해 강요 이중 행태” (WSJ)

권윤희 기자
권윤희 기자
입력 2023-12-02 11:10
업데이트 2023-12-02 13:49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고화력 벙커버스터, 항공폭탄 1만 5000여발 등 지원
땅굴 밖도 위험…난민촌 지하타격 때 민간인 100여명 사망
“말로만 민간인 보호, 피해 부추겨” 비판 나와


미국이 전면전에나 쓸법한 ‘벙커버스터’와 고화력 항공폭탄을 이스라엘에 대거 제공한 것으로 드러났다.

지하 벙커에 틀어박힌 하마스 핵심인사와 주요 군사시설을 제거하기 위한 수단이라지만, 전투원과 민간인이 어지럽게 뒤섞인 가자지구의 환경을 충분히 고려하지 않은 결정이란 지적이 나온다.
이미지 확대
이스라엘이 지난달 24일부터 7일간 이어진 휴전을 종료하고 팔레스타인 무장정파 하마스와의 교전을 재개한 가운데, 1일(현지시간) 가자지구 남부 라파 지역 주민이 이스라엘 폭격을 피해 대피하고 있다. 2023.12.1 AFP 연합뉴스
이스라엘이 지난달 24일부터 7일간 이어진 휴전을 종료하고 팔레스타인 무장정파 하마스와의 교전을 재개한 가운데, 1일(현지시간) 가자지구 남부 라파 지역 주민이 이스라엘 폭격을 피해 대피하고 있다. 2023.12.1 AFP 연합뉴스
1일(현지시간) 미국 일간 월스트리트저널(WSJ)에 따르면 미국은 지난 10월 7일 하마스의 기습으로 전쟁이 시작된 이래 항공폭탄 1만 5000여발과 155㎜ 포탄 5만 7000여발을 비롯, 대량의 무기를 이스라엘에 전달했다.

매체는 미국이 지원한 무기에 벙커버스터로 불리는 BLU-109 항공폭탄 100발도 포함됐다고 익명의 미국 정부 당국자들을 인용해 전했다.

2000파운드(약 907㎏)급 항공폭탄인 BLU-109는 지연신관이 달려있어 목표물과 접촉하자마자 터지는 대신, 내부로 파고든 뒤 폭발하는 방식의 무기다.

철근 콘크리트를 거의 2m까지 관통할 수 있는 까닭에 지하 시설물이나 강화진지 등의 표적을 파괴하는 데 쓰인다.

미국은 이에 더해 2000파운드급 MK84 무유도 항공폭탄 5400여발과 500파운드(약 226㎏)급 MK82 무유도 항공폭탄 5000여발, 재래식 항공폭탄에 정밀타격 능력을 부여하는 업그레이드 키트인 합동정밀직격탄(JDAM) 3000개 등도 함께 이스라엘에 보냈다.

가자지구 일대에 거미줄처럼 뻗어 있는 하마스의 땅굴 네트워크를 효과적으로 공습해 파괴할 무기 위주로 원조가 이뤄진 셈이다.

문제는 하마스의 지하시설 상당수가 인구가 밀집한 주거지역에 숨겨져 있다는 점이다. 벙커버스터 등으로 땅굴을 무너뜨리면 주변 민간인들이 휘말릴 수밖에 없다.

실제로 최근 이스라엘군(IDF)이 가자지구 최대도시인 가자시티 북쪽 자발리아 난민촌의 하마스 지하시설을 미국제 대형 항공폭탄으로 공격했을 때 100명이 넘는 민간인 사망자가 발생했다고 한다.

미 국무부 자문 변호사 출신 법조인 브라이언 피누케인은 “문제는 폭탄을 떨어뜨린 땅굴 위에 민간인 수만명이 사는 거대한 난민촌이 있다는 점”이라면서 “민간인 피해를 고려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그는 미국 정부가 이스라엘에 폭발력이 약한 무기를 쓰라고 촉구하면서도, 다른 한편에선 이라크와 아프가니스탄 전쟁에서 썼던 고화력 무기를 대량으로 제공한 것은 일관성 없는 행태라고 비판하기도 했다.
이미지 확대
이스라엘이 지난달 24일부터 7일간 이어진 휴전을 종료하고 팔레스타인 무장정파 하마스와의 교전을 재개했다. 사진은 1일(현지시간) 가자지구 북쪽에 이스라엘군이 날린 포탄이 떨어지는 모습을 촬영한 장노출 사진. 2023.12.1 AFP 연합뉴스
이스라엘이 지난달 24일부터 7일간 이어진 휴전을 종료하고 팔레스타인 무장정파 하마스와의 교전을 재개했다. 사진은 1일(현지시간) 가자지구 북쪽에 이스라엘군이 날린 포탄이 떨어지는 모습을 촬영한 장노출 사진. 2023.12.1 AFP 연합뉴스
팔레스타인 무장정파 하마스는 유대 안식일인 10월 7일 새벽 이스라엘을 기습공격해 1200여명의 민간인과 군인, 외국인을 학살하고 240여명을 납치해 인질로 삼았다.

이에 미국은 이스라엘을 전적으로 지지한다는 입장을 밝히고 무기를 원조했다.

그러나 가자지구의 민간인 사망자 수가 급증하고 국내외 여론이 악화하자, 미국은 민간인 희생을 최소화하라며 이스라엘을 외교적으로 압박해 왔다.

하마스의 통치를 받는 가자지구 보건당국은 이스라엘의 공격으로 숨진 팔레스타인인이 1만 5000명을 넘어섰다고 밝혔다. 사망자 중 하마스 무장대원의 숫자가 얼마인지는 즉각 확인되지 않고 있다.

이스라엘 총리실과 이스라엘 국방부, 미국 백악관 국가안전보장회의(NSC)는 이러한 보도와 관련해 즉각적인 답변을 내놓지 않고 있다.

이날 이스라엘군은 지난달 24일부터 7일간 이어진 휴전을 종료하고 하마스와의 전투를 재개했다.

이스라엘이 가자지구 전역에 걸쳐 화력을 퍼부으면서 이날 하루에만 수백명의 사상자가 나왔다.

IDF는 이날 낸 성명에서 “하마스가 군사작전 중단을 위반하고 이스라엘 영토를 향해 발포했다”며 “IDF는 가자지구 하마스 테러 조직에 대해 다시 전투를 시작했다”고 선언했다.

하마스가 통치하는 가자지구 보건부는 교전 재개 이후 팔레스타인인 최소 109명이 숨지고 수백명이 부상했다고 밝혔다. 가자 보건부가 발표한 사상자 수치는 외부에서 검증되지는 않았다.
권윤희 기자

많이 본 뉴스

경복궁 옆 부지 이승만기념관 건립…당신의 생각은?
서울 경복궁 옆 부지에 이승만기념관을 건립하는 사업이 검토되고 있습니다. 오세훈 서울시장은 이 사업과 관련해 시민 의견을 묻겠다고 밝혔습니다. 여러분 생각은 어떤가요.
찬성한다
반대한다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