뷰페이지

[속보] “이스라엘 전투 재개 10시간 안돼 가자지구 109명 사망”

[속보] “이스라엘 전투 재개 10시간 안돼 가자지구 109명 사망”

임병선 기자
입력 2023-12-01 17:39
업데이트 2023-12-01 23:46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 무장정파 하마스의 휴전 연장 협상 결렬로 교전이 재개된 가자지구에서 1일(현지시간) 이스라엘군의 공격으로 100명 넘게 숨졌다고 현지 보건부가 밝혔다.

하마스가 통치하는 가자지구 보건부는 페이스북에 올린 성명에서 “오늘(1일) 아침 휴전 종료 이후 이스라엘군의 공격으로 인한 순교자가 109명으로 늘었다”며 “부상자도 수백명에 달한다”고 전했다. 가자 보건부가 발표한 사상자 수치는 외부 기관을 통해 검증되지는 않았다.

이스라엘군은 이날 낸 보도자료에서 성명에서 “지난 수 시간 동안 지상과 공중, 해상에서 가자지구 북부와 남부의 테러 목표물 200여곳을 공격했다”며 “남부 칸유니스와 라파 지역도 포함됐다”고 밝혔다.

양측의 일시 휴전은 이레 만에 끝났다. IDF는 이날 낸 성명에서 “하마스가 군사작전 중단을 위반하고 이스라엘 영토를 향해 발포했다”며 “가자지구 하마스 테러조직에 대해 다시 전투를 시작했다”고 선언했다. 두 차례 연장된 지난 일주일의 휴전이 만료되는 이날 오전 7시(한국시간 오후 2시)를 앞두고 하루 더 연장된다는 보도가 나오기도 했으나 결국 휴전은 종료됐다.

베냐민 네타냐후 이스라엘 총리는 성명을 통해 “테러조직 하마스-이슬람국가(ISIS)가 휴전 협정을 위반했다”며 “납치된 여성을 오늘까지 모두 석방해야 할 의무를 다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이어 “이스라엘 정부는 전쟁 목표 달성을 위해 전념하고 있다”며 “인질 석방과 하마스 제거, 그리고 가자지구가 다시는 이스라엘 국민에게 위협이 되지 않도록 보장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스라엘 일간 하레츠는 한 소식통을 인용, 전날까지만 해도 하마스가 억류 중인 여성 인질 10명을 풀어주는 방안에 양측이 합의하며 휴전이 더 이어질 전망이었다고 전했다. 하지만 이날 오전 하마스가 인질 명단을 제시하지 않아 협상이 막판에 결렬됐다는 설명이다.

휴전 종료를 전후로 이스라엘과 하마스의 교전이 재개했다. 이스라엘 주장처럼 하마스가 선공했는지는 아직 확인되지 않지만 이날 오전 이른 시각부터 이스라엘 남부에 로켓 공습경보가 울렸으며 이스라엘은 가자지구 접경지 학교에 휴교령을 내리는 등 대응에 나섰다. IDF는 가자지구에서 날아온 발사체를 방공망이 성공적으로 격추했다고 밝혔다. 또 전투기가 출격해 가자지구의 하마스 목표물을 폭격하고 있다고 밝혔다.

주요 외신과 팔레스타인 매체들은 IDF가 가자지구 북부를 공습, 총성과 폭음이 들려오기 시작했다며 연기가 피어오르는 사진과 영상을 보도했다. IDF는 지난 일주일 휴전 합의에 따라 운영을 중단했던 무인기(드론)도 다시 전투에 동원한 것으로 알려졌다.

가자지구 북부뿐 아니라 남부 칸 유니스와 이집트 접경 라파, 난민촌이 있는 자발리아와 알마가지 등까지 이스라엘군의 공습 표적에 포함됐다고 아랍권 알자지라 방송은 보도했다.

AFP 통신은 교전이 재개됐으나 카타르와 이집트 등 주변국들이 휴전 재개를 위한 중재 노력을 계속 기울이고 있다고 보도했다. 당초 나흘의 휴전, 이틀과 하루의 연장이 극적으로 이어져 이 기간 하마스가 석방한 인질은 이스라엘 국적자 80명과 외국 국적자 25명 등 모두 105명이며 이스라엘이 풀어준 팔레스타인인 수감자는 240명이다.
임병선 선임기자

많이 본 뉴스

의대정원 확대,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정부는 미래 필수 의료인력 공백을 메우기 위해 의대정원을 2000명 증원해야 한다는 입장입니다. 반면 의료계는 의대정원 확대에 앞서 정부가 수가 인상과 의사의 소송 부담 완화 등 필수 의료 육성 대책부터 추진해야 한다는 입장입니다. 귀하는 의대정원 확대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찬성한다
반대한다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