뷰페이지

“끝까지 함께 못해 죄송합니다”… 자승스님 유언장 전격 공개

“끝까지 함께 못해 죄송합니다”… 자승스님 유언장 전격 공개

손원천 기자
손원천 기자
입력 2023-12-01 15:21
업데이트 2023-12-01 15:21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이미지 확대
조계종 대변인을 맡고 있는 우봉스님이 자승스님의 유언장을 공개하고 있다.
조계종 대변인을 맡고 있는 우봉스님이 자승스님의 유언장을 공개하고 있다.
전 조계종 총무원장 자승스님이 입적 전 작성한 것으로 보이는 유언장이 전격 공개됐다. 항간에서 일고 있는 자승스님 입적 관련 의혹들에 대해 사전 차단하려는 의도로 풀이된다.

조계종 대변인을 맡고 있는 우봉스님은 1일 서울 종로구 안국동 조계종 총무원에서 브리핑을 열고 자승스님이 남긴 유언장 3점을 공개했다. 우봉스님은 “총 10여장의 유언장을 남기셨는데 그중 개인적인 내용을 담은 것을 제외하고 공개하는 것”이라고 밝혔다.

유언장은 3종류다. 현 총무원장 진우스님에게는 “총무원장 스님께. 끝까지 함께 못해 죄송합니다. 종단의 미래를 잘 챙겨 주십시오”라고 썼다. 두 번째는 수행자들에게 전법을 당부하는 내용으로 “상월선원과 함께 해주신 사부대중께 감사합니다. 결제 때마다 각 선원에서 정진하는 비구·비구니 스님들을 진심으로 존경하고 존중합니다. (동안거, 하안거) 해제 때마다 많은 선지식들이 나와 침체된 한국불교를 이끌어 가주시길 서원합니다”라고 적었다.

세 번째는 칠장사 복원과 관련된 내용으로 “탄묵, 탄무, 탄원, 향림(자승스님의 제자). 각자 2억(원)씩 출연해서 토굴(칠장사 요사채를 지칭하는 것으로 추정)을 복원해주도록. (20)25년까지 꼭 복원할 것”이라고 썼다.

우봉스님은 “자승스님의 숙소였던 은정불교문화재단에서 발견한 것”이라며 “당신(자승스님)께서 이번 상월결사 인도 순례 마치시고 지인들과 차를 마시다가 ‘나에게 혹시 무슨 일이 생기면 내방 어디어디를 열어보라’고 말씀을 남기셨고, 그 말씀을 들었던 스님 중 한 분이 어제 밤 숙소를 방문해 발견했다”고 전했다. 우봉스님은 또 “소신공양과 관련된 내용은 없었다”며 “칠장사에 타고 가신 차량에서 발견된 메모는 유언장이라기 보다 소신공양 전 당부하신 내용 정도에 불과하다”고 밝혔다.

글·사진 손원천 기자

많이 본 뉴스

의대정원 확대,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정부는 미래 필수 의료인력 공백을 메우기 위해 의대정원을 2000명 증원해야 한다는 입장입니다. 반면 의료계는 의대정원 확대에 앞서 정부가 수가 인상과 의사의 소송 부담 완화 등 필수 의료 육성 대책부터 추진해야 한다는 입장입니다. 귀하는 의대정원 확대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찬성한다
반대한다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