뷰페이지

‘서울의 봄’ 김성수 감독 “황정민, 카메라 앞 완전히 다른 사람 바뀌더라”

‘서울의 봄’ 김성수 감독 “황정민, 카메라 앞 완전히 다른 사람 바뀌더라”

김기중 기자
김기중 기자
입력 2023-12-01 15:19
업데이트 2023-12-01 15:19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이미지 확대
영화 ‘서울의 봄’ 캐릭터 탄생기 스틸컷. 플러스엠 엔터테인먼트 제공
영화 ‘서울의 봄’ 캐릭터 탄생기 스틸컷. 플러스엠 엔터테인먼트 제공
관객 300만 돌파를 앞둔 ‘서울의 봄’이 영화를 빛낸 5인의 캐릭터에 대한 비하인드 영상을 1일 공개했다. 영화 배급사 플러스엠 엔터테인먼트는 촬영 전 예행연습을 하는 감독과 배우의 모습, 웃음이 터지는 생생한 촬영 현장을 담은 5분 분량 제작 과정 영상을 이날 네이버TV 등에 공개했다.

공개한 영상에서 보안사령관 전두광 역을 맡은 배우 황정민은 “순간순간에 이 사람이 어떤 식으로 반응을 하고 대처를 하는지, 그런 기본적인 것들이 저한텐 중요하게 다가왔기 때문에 고민을 많이 하고 많은 자료들을 찾아봤다”고 전했다. 현장에서 자세 하나까지 고민하고 연습하면서 “아이고, 어렵다”고 연신 혼잣말하기도 한다.

김성수 감독은 황정민에 대해 “카메라 앞으로 나갈 땐 갑자기 완전히 다른 사람으로 바뀐다. 완전히 새로운 전두광으로 변한 모습을 보여준 것 같다”면서 황정민의 연기에 감탄했다.

수도경비사령관 이태신 역의 정우성은 “부대 장병들을 대할 때의 마음 자세, 정당한 리더십의 당당함을 보여주려고 노력했다”고 밝혔다. 영화에 수없이 나왔던 이태신의 통화 장면에 대해 “(이태신이) 전화로 계속해서 도와달라고(한다). (상황이) 힘들다”고 덧붙였다.

황정민은 이런 정우성에 대해 “딱 중심을 잡고 있으니까. 좋은 동반자였던 것 같다”고 엄지를 치켜들었다. 서로 갈등하는 역이지만, 서로의 존재가 연기에 든든한 에너지로 작용했음을 보여준다. 김 감독은 “정우성과 여러 번 작업을 했지만 자기의 행동이나 방식이 제일 많이 녹아들어 가지 않았나”라며 신뢰감을 드러냈다.
이미지 확대
영화 ‘서울의 봄’ 캐릭터 탄생기 스틸컷. 플러스엠 엔터테인먼트 제공
영화 ‘서울의 봄’ 캐릭터 탄생기 스틸컷. 플러스엠 엔터테인먼트 제공
김 감독은 참모총장 정상호 역을 열연한 이성민에 대해서는 “상황과 장면에 대해 이해해서 명료하고 정확한. 그런데도 되게 자연스럽고, 특별하다는 느낌을 받았다”고 전했다.

배우 박해준은 자신이 맡은 극 중 9사단장 노태건 역에 대해 “전체 사조직을 움직이는 핵심 인물로, ‘결코 이 사람도 말랑말랑하지 않구나‘ 이런 것들을 표현하고 싶었다”고 밝혔다. 황정민은 그를 가리켜 “속을 알 수 없는 능구렁이 같은 면을 굉장히 잘 표현해 준 것 같다”고 전했다.

이밖에 김성균은 “신념과 자기가 가야할 길을 똑바로 한길로 가는 그런 인물(이다)”라고 헌병감 김준엽의 캐릭터에 대해 설명했다.

‘서울의 봄’ 입소문을 타고 1일 오후 기준 295만 2900여명으로 박스오피스 1위를 달리고 있다. 결말을 알고 보더라도 긴장감을 유지하는 연출력, 배우들의 박진감 넘치는 연기가 입소문이 나면서 주말을 앞두고 예매율이 무려 64.5%를 기록했다. 이르면 이번 주, 늦어도 다음 주에는 400만까지 돌파 할 수 있다는 전망이 나온다.
김기중 기자

많이 본 뉴스

의대정원 확대,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정부는 미래 필수 의료인력 공백을 메우기 위해 의대정원을 2000명 증원해야 한다는 입장입니다. 반면 의료계는 의대정원 확대에 앞서 정부가 수가 인상과 의사의 소송 부담 완화 등 필수 의료 육성 대책부터 추진해야 한다는 입장입니다. 귀하는 의대정원 확대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찬성한다
반대한다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