뷰페이지

흰 통 2개 들고 사찰로 들어간 뒤 화염… 자승 스님 행적 나왔다

흰 통 2개 들고 사찰로 들어간 뒤 화염… 자승 스님 행적 나왔다

김중래 기자
김중래, 한상봉, 손원천 기자
입력 2023-12-01 01:54
업데이트 2023-12-01 01:54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경찰 안성 칠장사 화재 합동 감식

CCTV 확인하니 다른 출입자 없어
‘검시 말라’ 메모 2쪽 필적감정 의뢰
극단 선택 무게… 동기는 오리무중
조계종 “소신공양… 경각심 남겨”
전직 총무원장의 종단장 첫 사례


이미지 확대
30일 국가과학수사관들이 경기 안성 칠장사 내 요사채 화재 현장을 감식하고 있다. 요사채는 스님이 머무는 숙소로 지난 29일 이곳에서 발생한 화재로 대한불교조계종 전 총무원장 자승 스님이 입적했다. 연합뉴스
30일 국가과학수사관들이 경기 안성 칠장사 내 요사채 화재 현장을 감식하고 있다. 요사채는 스님이 머무는 숙소로 지난 29일 이곳에서 발생한 화재로 대한불교조계종 전 총무원장 자승 스님이 입적했다.
연합뉴스
대한불교조계종 총무원장을 지낸 자승(69) 스님이 입적한 칠장사 화재 사고를 수사 중인 경찰은 스스로 극단적 선택을 했다는 데 무게를 두고 남은 의문점을 파악하고 있다. 불교에서 자기 몸을 태워 부처 앞에 바치는 것을 의미하는 ‘소신공양’(燒身供養)의 가능성이 더 높다는 것이다. 다만 최근까지 언론 간담회를 하는 등 강한 포교 의지를 보인 터라 극단적 선택의 동기를 마땅히 찾을 수 없다는 점이 의문으로 남게 됐다.

경기남부경찰청은 30일 화재 원인 규명을 위한 합동 감식을 벌였다. 감식팀은 최초 발화점과 불에 탄 흔적 등을 토대로 화재 원인을 찾는 데 주력했다. 전날 오후 6시 50분쯤 경기 안성시 죽산면 칠장리에 있는 천년고찰인 칠장사 내 승려들이 거처하는 요사채에서 불이 나 자승 스님이 입적했다.

경찰 등에 따르면 자승 스님은 전날 오후 3시쯤 자신의 차량을 끌고 칠장사를 찾았다. 주지 스님을 만난 자승 스님은 메모지와 펜을 빌렸고, 주지 스님은 자승 스님에게 요사채의 문을 열어 준 뒤 떠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이 확보한 폐쇄회로(CC)TV에는 자승 스님이 요사채로 드나든 모습 등 법구로 발견되기 이전까지 장면도 담겨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자승 스님은 오후 4시 20분쯤 가연성 물질이 담긴 것으로 추정되는 하얀색 플라스틱통 두 개를 들고 요사채로 들어갔다. 이후 요사채에서 나와 주차된 차량을 이동시키고 다시 요사채에 들어간 지 몇 분 지나지 않은 오후 6시 43분쯤 화염이 발생했다. 자승 스님은 화재가 일어나기 7분 전쯤 요사채 창문을 닫기도 했다.

경찰 관계자는 이날 “사찰 내외부 CCTV 영상 확인 결과 불이 날 당시 요사채에는 자승 스님 외 다른 출입자는 없었던 것으로 확인된다”면서 “화재 당시 사찰 내 다른 장소에 있던 주지 스님 등 3명에 대해 참고인 조사를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경찰은 자승 스님이 타고 온 차 안에서 발견된 2쪽 분량의 메모도 자승 스님이 직접 작성했을 가능성이 크다고 보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진위를 확인하기 위해 필적 감정을 전문기관에 의뢰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 메모에는 “이곳에서 세연을 끝내게 돼 민폐가 많았소. 이 건물은 상좌들이 복원할 것이고, 미안하고 고맙소. 부처님법 전합시다”라고 칠장사 주지 스님에게 전하는 메시지가 담겨 있었다. 또 “검시할 필요 없습니다. 제가 스스로 인연을 달리할 뿐”이라고 경찰에 전하는 내용도 있었다.

이날 경찰 조사로 칠장사 출입은 전면 통제됐지만 오전부터 자승 스님의 입적 소식을 들은 불교 신자들의 발길이 이어졌다. 조계종 대변인 겸 총무원 기획실장인 우봉 스님은 이날 브리핑을 열고 “자승 스님이 종단 안정과 전법도생을 발원하면서 소신공양 자화장으로 모든 종도들에게 경각심을 남기셨다”고 밝혔다.

자승 스님 장례는 5일장인 조계종 종단장으로 진행된다. 전직 총무원장의 종단장을 조계사에서 엄수하는 것은 자승 스님이 첫 사례가 될 전망이다. 장의위원장은 총무원장인 진우 스님이 맡는다.

분향소는 이날 오후 3시 서울 종로구 조계사에 마련됐다. 진우 스님이 가장 먼저 분향한 데 이어 유인촌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박민식 국가보훈부 장관,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 등이 분향소를 찾았다. 영결식은 오는 3일 오전 10시에 열린다. 다비장은 자승 스님의 소속 본사인 경기 화성 용주사 연화대에서 거행된다.
김중래·한상봉 기자·손원천 선임기자
2023-12-01 9면

많이 본 뉴스

경복궁 옆 부지 이승만기념관 건립…당신의 생각은?
서울 경복궁 옆 부지에 이승만기념관을 건립하는 사업이 검토되고 있습니다. 오세훈 서울시장은 이 사업과 관련해 시민 의견을 묻겠다고 밝혔습니다. 여러분 생각은 어떤가요.
찬성한다
반대한다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