뷰페이지

“이러면 나라 망한다”…일타강사 전한길 작심 발언 배경은

“이러면 나라 망한다”…일타강사 전한길 작심 발언 배경은

김유민 기자
김유민 기자
입력 2023-11-30 16:23
업데이트 2023-11-30 16:23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공무원 조롱하고 무시하는 사회
“고위 공직자 다 빠지면 망한다”

이미지 확대
유튜브 ‘꽃보다 전한길’
유튜브 ‘꽃보다 전한길’
공무원 시험 한국사 일타강사 전한길이 “고위 공직자들이 삼성, 현대, LG 대기업으로 다 빠져버리면 우리나라는 망한다”라며 시민들의 인식에 대해 쓴소리를 했다.

전한길은 28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공무원을 조롱하고 무시하는 사회’라는 제목의 영상을 올리고 “국민들이 공무원에 대해 적대적으로 생각하면 안 되고 하나라고 생각해야 한다”라며 이같이 밝혔다.

전한길은 고위 공직자들이 민간 기업행을 택하는 이유가 요즘 공무원에게 ‘명예’가 주어지지 않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참여정부 시절 삼성전자 출신으로 공직에 임명된 진대제 전 정보통신부 장관을 언급했다.

전한길은 “공직 사회에서 관료로 큰 사람이 아니라, 삼성전자 사장 하던 사람을 데리고 와서 장관을 시킨 건 엄청난 파격이었다. 참여정부가 정말 잘한 일”이라며 “그때 우리나라 정보통신 분야가 엄청나게 업그레이드됐다”고 주장했다.

이어 “바로 그게 필요하다. (진 전 장관은) 돈이 없어서 장관으로 간 게 아니라, 명예 때문에 간 것”이라며 “그런데 요즘은 뭐가 잘못됐나. 대학교수 같은 분들도 국회의원, 장관 할 거면 안 한다고 한다”고 지적했다.

또 “공무원이나 관료에 대해 명예를 인정해줘야 하는데, 최근에는 인정 안 한다. 고위 공직자가 대기업으로 다 빠져버리면 우리나라 망한다”라며 목소리를 높였다.

전한길은 “공무원에게 갑질하는 사람들, 관공서에 찾아가 ‘내가 낸 세금으로’라고 말을 시작하는 사람들 치고 제대로 세금 내는 사람 없다”며 “나처럼 연간 15억원을 세금으로 내는 사람은 한 번도 갑질 안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군인, 경찰, 소방, 교사, 국가직, 지방직 등 수많은 공무원에 대한 인식을 바꿔야 한다. 언제나 공무원도 나와 하나라고 생각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미지 확대
한국사 강사 전한길이 올해 낸 세금만 15억원이라고 밝혔다. 방송 캡처
한국사 강사 전한길이 올해 낸 세금만 15억원이라고 밝혔다. 방송 캡처
최근 공무원 기피 현상 심화

최근 통계청 사회조사에 따르면 10대(13~18세) 청소년이 선호하는 직종에서 대기업이 31.4%로 1위를 기록하면서, 2위를 차지한 국가기관(19.2%)과 큰 차이로 벌어졌다. 이는 10년 전인 2013년 국가기관이 29.7%로 1위였던 것과 비교되는 대목이다.

특히 낮은 처우와 획일화된 업무체계, 악성 민원 등을 이유로 퇴직하는 공무원이 크게 늘고 있다. 공무원연금공단에 따르면 2022년 자발적으로 퇴직한 재직 기간 1년 미만 공무원은 3064명을 기록했다. 2020년(1583명)과 비교해 2배가량 뛴 것이다. 경찰·소방·교육 등 특정직 의원면직도 증가하고 있다.
김유민 기자

많이 본 뉴스

의대정원 확대,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정부는 미래 필수 의료인력 공백을 메우기 위해 의대정원을 2000명 증원해야 한다는 입장입니다. 반면 의료계는 의대정원 확대에 앞서 정부가 수가 인상과 의사의 소송 부담 완화 등 필수 의료 육성 대책부터 추진해야 한다는 입장입니다. 귀하는 의대정원 확대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찬성한다
반대한다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