뷰페이지

온몸 훼손된 채 태국서 구걸하는 ‘中 거지들’…“인신매매 아냐” 결론

온몸 훼손된 채 태국서 구걸하는 ‘中 거지들’…“인신매매 아냐” 결론

김민지 기자
김민지 기자
입력 2023-11-30 16:02
업데이트 2023-11-30 16:53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이미지 확대
태국 거리에서 구걸하고 있는 중국인들. 태국 유명 인플루언서 칸촘팔랑 페이스북
태국 거리에서 구걸하고 있는 중국인들. 태국 유명 인플루언서 칸촘팔랑 페이스북
최근 얼굴과 팔다리 등이 심하게 훼손된 중국인들이 태국에 출몰해 태국 사회가 발칵 뒤집혔다. 일각에서는 인신매매 가능성이 제기됐는데 태국 경찰은 범죄 조직과 관련 없다고 결론 내렸다.

지난 29일 태국 방콕포스트 등에 따르면 경찰과 이민 당국은 “시내에서 구걸 행위를 하는 중국인 6명을 체포해 조사한 결과 범죄 혐의점을 찾지 못했다”며 이들을 중국으로 추방했다고 밝혔다.

앞서 태국 경찰은 지난 19일부터 21일까지 파툼완, 파야타이 등 방콕 시내 곳곳에서 구걸 행위를 한 중국인 6명을 붙잡았다.

이들은 방콕 시내의 유명 쇼핑몰 인근에서 구걸하다 신고를 받은 경찰에 의해 체포됐다. 태국에서는 구걸 행위가 불법이다.

문제는 이들의 외모였다. 페이스북 등 소셜미디어(SNS)에는 일반 시민들이 촬영한 사진이 다수 올라왔는데, 이들 몸에는 화상과 흉터들이 선명했다. 손발이 없거나 얼굴이 형체를 알아보기 힘든 사람도 있었다.

몸이 성치 않은 중국인들이 태국에서 구걸 행위를 하는 것을 두고 “국제 인신매매 조직과 연루됐다”, “고문과 협박을 당해서 나왔다” 등의 추측이 무성했다.

수상한 점은 또 있었다. 한 중국인 여성이 통역을 자처하더니 이들을 위해 보석금을 내겠다면서 석방을 요구한 것이다. 하지만 경찰은 “이들이 인신매매 집단과 연루되었을 가능성이 있어 추가 조사를 해야 한다”며 석방을 거부했다.

붙잡힌 중국인들은 “여권을 잃어버렸다”, “관광객으로 입국했는데 돈이 바닥나 구걸을 했다”, “싱가포르와 말레이시아에서도 구걸한 적이 있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하루 6시간가량 거리에서 구걸하면서 매일 1만바트(약 36만 8000원) 가량을 벌어온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은 “이들이 그 누구에게도 돈을 송금하지 않았다”며 수사를 종결했다. 또 이들의 얼굴과 몸에 생긴 흉터는 젊은시절 사고로 인해 발생했다고 결론 내렸다. 통역에 나선 여성에 대해선 “몸이 불편한 중국인을 이용해 돈을 벌었다는 명확한 증거가 아직 없다”고 했다.

그러나 의문점들이 여전히 남아 있어 부실 수사가 아니냐는 의혹도 제기됐다. 검거된 중국인 6명과 자칭 통역사라는 여성은 서로 아는 사이였고, 이들이 방콕의 호텔과 아파트 등에 함께 머물렀기 때문이다.

조사 과정에서 여성 한 명은 학생비자로, 나머지는 관광비자로 입국한 것으로 확인되면서 정부의 무비자 정책도 도마 위에 올랐다. 태국 정부는 중국 단체 관광객을 유치하기 위해 지난 9월부터 내년 2월까지 중국인 관광객의 무비자 입국을 허용했다. 이에 신원이 제대로 확인되지 않은 이들까지 무분별하게 들어오고 있다는 비판이 나오고 있다.
김민지 기자

많이 본 뉴스

경복궁 옆 부지 이승만기념관 건립…당신의 생각은?
서울 경복궁 옆 부지에 이승만기념관을 건립하는 사업이 검토되고 있습니다. 오세훈 서울시장은 이 사업과 관련해 시민 의견을 묻겠다고 밝혔습니다. 여러분 생각은 어떤가요.
찬성한다
반대한다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