뷰페이지

“다른 여자 왜 쳐다봤냐”…8년 만난 남친 눈 찌른 美 여성

“다른 여자 왜 쳐다봤냐”…8년 만난 남친 눈 찌른 美 여성

김유민 기자
김유민 기자
입력 2023-11-30 09:45
업데이트 2023-11-30 13:35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반려동물 예방 접종 주사로 눈 찔러

이미지 확대
마이애미데이드경찰국
마이애미데이드경찰국
남자친구가 다른 여성을 쳐다본다는 이유로 그의 눈을 바늘로 찌른 미국 플로리다주의 한 여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미국 폭스뉴스 등은 플로리다주의 한 주택에서 남자친구의 눈을 바늘로 찌른 혐의로 산드라 히메네스(44)가 체포돼 경찰에 의해 구금됐다고 28일(현지시간) 보도했다.

경찰 조사에 따르면 히메네스는 8년간 사귄 남자친구에게 “왜 다른 여자를 쳐다보냐”며 따졌고, 싸움은 격화됐다.

화를 참지 못한 히메네스는 남자친구가 소파에 누워 있는 틈을 타 반려동물의 예방접종에 쓰는 바늘로 남자친구의 오른쪽 눈을 찔렀다.

남자친구는 경찰에 신고한 후 인근 병원으로 이송돼 치료받았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자택 인근 자동차에서 자고 있던 히메네스를 붙잡았다.

가중 구타 혐의로 기소된 히메네스는 법원에서 “남자친구가 자해한 것”이라며 무죄를 주장하며 혐의를 부인했다.

히메네스는 보석금 7500달러(약 965만원)를 내고 풀려나 가택 연금된 상태로 다음달 26일 재판을 받을 예정이다.
김유민 기자

많이 본 뉴스

경복궁 옆 부지 이승만기념관 건립…당신의 생각은?
서울 경복궁 옆 부지에 이승만기념관을 건립하는 사업이 검토되고 있습니다. 오세훈 서울시장은 이 사업과 관련해 시민 의견을 묻겠다고 밝혔습니다. 여러분 생각은 어떤가요.
찬성한다
반대한다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