뷰페이지

드론쇼·불꽃놀이… 사우디의 화려한 자축파티

드론쇼·불꽃놀이… 사우디의 화려한 자축파티

류재민 기자
류재민 기자
입력 2023-11-29 10:57
업데이트 2023-11-29 10:57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이미지 확대
Riyadh Expo 2030 유튜브
Riyadh Expo 2030 유튜브
2030 엑스포 유치전에서 한국과 이탈리아를 제치고 압도적인 승리를 거둔 사우디아라비아가 화려한 드론쇼와 불꽃놀이로 자축했다.

사우디는 28일(현지시간) 프랑스 파리 외곽 ‘팔레 데 콩그레’에서 열린 국제박람회기구(BIE) 제173차 총회에서 진행된 2030 엑스포 개최지 선정 투표에서 119표를 쓸어담으며 29표의 한국, 17표의 이탈리아를 넉넉히 제쳤다. 개최지 선정 투표에서 참여국 중 3분의2 이상을 얻은 국가가 나오면 그대로 승리하고 그렇지 않으면 결선 투표를 치르는데 사우디는 165개국 중 3분의 2인 110표를 넘기며 그대로 개최지에 선정됐다.

일찌감치 1위 후보였던 만큼 사우디는 화려한 세리머니로 승리를 자축했다. 개최가 확정된 후 리야드에서는 많은 시민들이 지켜보는 가운데 드론쇼와 불꽃놀이가 펼쳐졌다. 거리로 나선 시민들은 드론으로 띄운 ‘세계가 선택한 리야드’라는 문구를 비롯해 곳곳에서 터져나오는 불꽃을 담느라 분주했다.
이미지 확대
Riyadh Expo 2030 유튜브
Riyadh Expo 2030 유튜브
파이살 빈 파르한 사우디 외무장관은 투표 결과 뒤 프레스룸에서 가진 기자회견에서 “국제사회가 우리의 ‘비전 2030’, 전 세계를 위한 우리의 제안에 신뢰를 표현해 준 것이라 생각한다”며 “저희를 지지해 주신 모든 국가에 감사의 말씀을 드리며, 기대에 부응하는 엑스포를 개최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일찌감치 유치전에 뛰어든 사우디는 초반부터 자본력을 내세워 유력한 후보지로 주목받았다. 사우디는 이번 엑스포를 석유 왕국에서 벗어나 경제·사회 구조를 개혁하기 위해 설계한 ‘비전 2030’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추진해 왔다. 실권자인 무함마드 빈 살만 왕세자가 주도권을 쥐고 엑스포 유치에 나섰다.

엑스포라는 대형 국제 행사를 개최함으로써 사우디는 보수적 이슬람 왕정 이미지를 탈피하고 국제 무대에서 영향력을 확대하는 데 주력할 것으로 전망된다. 사우디는 리야드 도심에 여의도 16배 규모(16만㎢)에 달하는 세계 최대의 킹 살만 공원을 만들어 생태 도시를 만드는 등 변화를 계획하고 있다. 계획이다. 이번 엑스포를 통해 인권 후진국이라는 오명을 탈피하는 효과도 꾀하고 있다.

류재민 기자

많이 본 뉴스

경복궁 옆 부지 이승만기념관 건립…당신의 생각은?
서울 경복궁 옆 부지에 이승만기념관을 건립하는 사업이 검토되고 있습니다. 오세훈 서울시장은 이 사업과 관련해 시민 의견을 묻겠다고 밝혔습니다. 여러분 생각은 어떤가요.
찬성한다
반대한다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