뷰페이지

[단독] 與 “수도권 원외 당협 물갈이해야”

[단독] 與 “수도권 원외 당협 물갈이해야”

조중헌 기자
조중헌 기자
입력 2023-11-29 10:51
업데이트 2023-11-29 10:51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수도권 당협, 경쟁력 떨어져”
영남에 이어 수도권 물갈이 시동


이미지 확대
국민의힘 총선기획단 회의
국민의힘 총선기획단 회의 국민의힘 이만희 총선기획단장이 29일 국회에서 기획단 회의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이 내년 총선을 앞두고 열세 지역으로 꼽히는 수도권 지역 원외 당협위원장 ‘물갈이’를 검토하고 있다. 당무감사위원회가 46곳 당협을 ‘컷오프’(공천배제)해야 한다고 권고한 가운데 총선 최대 접전지인 수도권에 대대적인 교체 바람이 불 것으로 예상된다.

국민의힘 총선기획단 관계자는 29일 “총선기획단 회의 중 수도권 지역 당협위원장의 경쟁력이 떨어져 교체가 필요하다는 의견이 나왔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가감점을 비롯해 평가에 활용될 지표를 정리해 의결한 상황”이라면서 “다만 지표를 공개하지는 않고 공천관리위원회로 넘길 것”이라고 했다.

지도부 회의에서도 수도권 원외 당협을 정리해야 한다는 의견이 나왔다. 지도부 관계자는 “우리 당이 수도권 원외를 솎아내야 한다”며 “도의원이 될까 말까 한 사람이 수두룩하다. 쓸 수 있는 사람이 없다”고 했다.

현재 수도권 121석 중 국민의힘이 차지한 의석은 17석에 불과하다. 나머지는 모두 원외 당협위원장인데, 이들 중 상당수는 총선에서 2~3번씩 패배한 경력이 있다. 수도권의 한 의원은 “우리가 많이 부족한 부분이 수도권임을 자인하고 있다”며 “민주당은 다선 의원이기 때문에 더 경쟁력 있는 후보가 있어야 한다는 의견도 있다”고 설명했다.

총선기획단은 이날 4차 회의를 열고 내년 총선에서의 지역별 여야 유불리 등 판세를 분석한 결과를 논의한다. 총선기획단 관계자는 “수도권이 쉽지 않다는 것은 주지의 사실”이라며 “수도권은 압도적 열세라서 자세히 들여다볼 것”이라고 언급했다.

당무감사위원회는 지난 27일 204개 당협 중 하위 46개(22.5%)에 대해 내년 총선에서 ‘컷오프’를 권고했다. 국민의힘 의원 상당수가 대구·경북(TK)과 부산·경남(PK) 등 영남권이어서 이들에 대한 ‘살생부’로 활용될 수 있다는 전망이 나왔다.
조중헌 기자

많이 본 뉴스

경복궁 옆 부지 이승만기념관 건립…당신의 생각은?
서울 경복궁 옆 부지에 이승만기념관을 건립하는 사업이 검토되고 있습니다. 오세훈 서울시장은 이 사업과 관련해 시민 의견을 묻겠다고 밝혔습니다. 여러분 생각은 어떤가요.
찬성한다
반대한다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