뷰페이지

우즈 “더 이상 우승 못 하겠다 싶으면 떠날 것…내년엔 한 달에 한 번은 출전하고파”

우즈 “더 이상 우승 못 하겠다 싶으면 떠날 것…내년엔 한 달에 한 번은 출전하고파”

홍지민 기자
홍지민 기자
입력 2023-11-29 10:45
업데이트 2023-11-29 10:45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히어로 월드 챌린지 기자회견

이미지 확대
타이거 우즈 자료사진.  AFP 연합뉴스
타이거 우즈 자료사진. AFP 연합뉴스
7개월 만에 필드 복귀를 앞둔 타이거 우즈(미국)가 자신이 우승할 수 있다는 생각이 드는 한 계속 경쟁하겠다고 밝혔다.

우즈는 29일(현지 시간) 바하마 올버니 골프클럽에서 열린 2023 히어로 월드 챌린지 공식 기자회견에서 “다시 경쟁하게 되어 기쁘다”며 이렇게 말했다. 지난 4월 마스터스에 출전했다가 3라운드 도중 기권한 우즈는 이 대회를 통해 다시 승부의 세계에 뛰어든다.

마스터스 기권 이후 오른쪽 발목 재수술을 받았던 그는 “더 이상 우승할 수 없는 때가 올 것”이라며 “그때가 오면 나는 물러날 것”이라고 했다.

우즈는 2021년 2월 대형 자동차 사고로 심각한 부상을 입은 이후 지긋지긋하게 자신을 괴롭히던 관절염을 해결하기 위해 수술을 받았다. 수술받은 발목에 대해 “전혀 통증이 없다”고 언급한 우즈는 “6개월 동안 아무것도 하지 않았다. 첫 두 달은 정말 힘들었다”면서 “지금은 좋아진 편”이라고 토로하기도 했다.

18홀을 걷는 것도 버거웠다는 우즈는 이달 초 아들 찰리의 캐디를 맡았던 노타 비게이 3세 주니어 골프 내셔널챔피언십을 마무리한 뒤 복귀를 결심했다고 소개했다. 그는 “찰리의 대회 출전을 돕기 위해 공을 많이 쳤다”면서 “대회가 끝난 뒤 ‘아마 할 수 있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한동안 플레이를 하지 않아 마치 녹슨 것 같은 느낌”이라면서 “어떤 일이 일어날지 나도 궁금하다:고 덧붙였다.

우즈는 내년에는 한 달에 한 번은 대회를 치르는 게 이상적인 시나리오라며 이번 대회가 다음 시즌 일정을 결정하는 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우즈는 “아마도 (2월 열리는) 제네시스 인비테이셔널이 내년 첫 대회가 될 것”이라며 3월 플레이어스 챔피언십 직전 한 차례 대회에 더 출전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우즈는 한국시간으로 12월 1일 오전 1시 52분 저스틴 토머스(미국)와 1라운드를 시작한다. 타이거우즈재단이 세계 톱 골퍼 20명을 초청해 개최하는 이 대회는 컷 탈락 없이 나흘간 펼쳐진다. 지난해까지 350만 달러였던 총상금이 450만 달러로 올랐다. 우승 상금은 100만 달러다.
홍지민 전문기자

많이 본 뉴스

경복궁 옆 부지 이승만기념관 건립…당신의 생각은?
서울 경복궁 옆 부지에 이승만기념관을 건립하는 사업이 검토되고 있습니다. 오세훈 서울시장은 이 사업과 관련해 시민 의견을 묻겠다고 밝혔습니다. 여러분 생각은 어떤가요.
찬성한다
반대한다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