뷰페이지

삼성전자, 성장 잠재력 갖춘 ‘30대 상무·40대 부사장’ 키운다

삼성전자, 성장 잠재력 갖춘 ‘30대 상무·40대 부사장’ 키운다

김헌주 기자
김헌주 기자
입력 2023-11-29 10:44
업데이트 2023-11-29 10:44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삼성전자, 2024년 임원 인사 실시
30대 상무 1명, 40대 부사장 11명
“SW·신기술 분야 인재 다수 승진”

이미지 확대
유럽 일정 마친 이재용 회장
유럽 일정 마친 이재용 회장 이재용 삼성전자 회장이 영국과 프랑스 방문을 마치고 27일 오후 서울김포비즈니스항공센터를 통해 귀국하고 있다. 2023.11.27/뉴스1
삼성전자가 30대 상무와 40대 부사장 등 ‘젊은 인재’를 발탁해 세대교체를 가속화했다.

삼성전자는 부사장 51명, 상무 77명, 펠로우 1명, 마스터 14명 등 총 143명을 승진 발령하는 내용의 2024년 정기 임원 인사를 실시했다고 29일 밝혔다. 지난해 승진 대상자(187명)에 비해 승진 규모가 크게 줄었다. 글로벌 경영 불활실성, 실적 부진 등의 영향으로 인사 폭을 최소화한 셈이다.

다만 성과를 내고 성장 잠재력을 갖춘 인재에 대해선 과감하게 발탁한 게 이번 인사 특징이다.

마이크로 LED TV, 8K, QLED 등 프리미엄 제품 개발을 이끈 손태용(51) 디바이스경험(DX·완제품)부문 영상디스플레이사업부 마이크로 LED 팀장, 갤럭시 S시리즈, 폴더블 등 주력 제품 하드웨어 개발을 주도한 김성은(53) DX부문 모바일경험(MX)사업부 스마트폰개발2팀장이 부사장으로 승진했다. 최연소 부사장 승진자는 황인철(46) DX부문 MX사업부 AI개발그룹장이다.

3나노 제품 양산화 성공에 기여한 현상진(51) 디바이스솔루션(DS·반도체)부문 CTO 반도체연구소 차세대공정개발실장, 갤럭시 스마트폰의 펀치홀 등을 구현한 양병덕(52) DX부문 MX사업부 디스플레이그룹장 등 소프트웨어(SW) 전문가와 차기 신기술 분야 우수 인력도 다수 승진했다.

갤럭시 S시리즈 선행 개발을 이끈 손왕익(39) DX부문 MX사업부 스마트폰개발1그룹 상무를 비롯해 젊은 인재를 중용한 것도 특징이다. 30대 상무 1명과 40대 부사장 11명으로 지난해 30대 상무 3명, 40대 부사장 17명에 비해서는 규모가 줄었다.

삼성전자는 “지속 성장을 위한 리더십 기반을 확대하고 미래 성장동력 강화를 위해 SW와 신기술 분야 인재를 다수 승진시켰다”면서 “젊은 리더와 기술인재 발탁을 통한 세대교체도 가속화했다”고 설명했다.

여성·외국인 임원도 다수 나왔다. 이영아(40) DX부문 VD사업부 차세대UX그룹장, 송문경(46) DX부문 글로벌마케팅실 D2C센터 오퍼레이션그룹장 등의 여성 인재 6명이 상무로 승진했다. 정혜순(48) DX부문 MX사업부 프레임워크개발팀장과 발라지 소우리라잔(54) DS부문 SSIR 연구소장은 부사장으로 승진했다.
김헌주 기자

많이 본 뉴스

경복궁 옆 부지 이승만기념관 건립…당신의 생각은?
서울 경복궁 옆 부지에 이승만기념관을 건립하는 사업이 검토되고 있습니다. 오세훈 서울시장은 이 사업과 관련해 시민 의견을 묻겠다고 밝혔습니다. 여러분 생각은 어떤가요.
찬성한다
반대한다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