뷰페이지

손으로 흙 파내기도, 17일 동안 터널에 갇혀 있던 41명 모두 구조

손으로 흙 파내기도, 17일 동안 터널에 갇혀 있던 41명 모두 구조

임병선 기자
입력 2023-11-29 09:08
업데이트 2023-11-29 10:47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이미지 확대
인도 북부 우타라칸드주의 고속도로 터널 공사 중 붕괴된 잔해에 깔려 있다가 17일 만인 28일(현지시간) 구조된 41명 중 일부(노랑색 상의 입은 이들)가 구조대원, 지방 및 중앙정부 인사들과 어울려 환호하고 있다. 우타라칸드주 공보실 제공 AP 연합뉴스
인도 북부 우타라칸드주의 고속도로 터널 공사 중 붕괴된 잔해에 깔려 있다가 17일 만인 28일(현지시간) 구조된 41명 중 일부(노랑색 상의 입은 이들)가 구조대원, 지방 및 중앙정부 인사들과 어울려 환호하고 있다.
우타라칸드주 공보실 제공 AP 연합뉴스
17일 동안 히말라야 산맥 자락의 인도 북부 우타라칸드주에 있는 실키아라 터널 붕괴 잔해에 갇혀 있던 41명이 모두 밖으로 나왔다. 고속도로 건설을 위해 터널 공사를 하다 지난 12일(현지시간) 산사태가 덮쳐 터널 안에 갇혀 있던 이들은 사고 17일째인 28일 밤 마지막 몇m를 작업자들이 수동 드릴로 긁어내는 사투를 벌인 끝에 마침내 모두 구조할 수 있었다고 영국 BBC가 전했다.

전날부터 인도군 공병과 구조대원들이 손수 흙을 파내는 이른바 ‘쥐구멍 채굴’(rat-hole mining) 방식으로 작업했다. 그리고 이어 수동 드릴링 작업에 매달렸다. 히말라야 오지라 밤에는 수은주가 급강하했지만 보름 넘게 사투를 벌였다.

마침내 갇힌 일꾼들이 밖으로 나오자 전날부터 몰려와 초조하게 구조 작업 진척을 지켜본 가족과 주민들이 환호성을 지르고 폭죽을 터뜨리며 화환을 걸어주고 사탕을 나눠주며 반겼다.

예상했던 대로 모두 건강한 모습이었고, 밝게 웃는 모습도 많이 보였다. 구조대는 지상에서 53m 길이의 얇은 파이프를 꽂아 이 파이프를 통해 갇힌 근로자들에게 음식, 식수 및 산소, 전기를 제공할 수 있었기 때문이었다. 지난 21일 이 파이프로 내려보낸 내시경 카메라 렌즈를 통해 노동자들이 비교적 건강한 상태로 지내는 것을 확인할 수 있었다.

실키아라 터널은 길이 4.5㎞로 북부 우타라칸드주를 남북으로 관통하는 890㎞ 고속도로 프로젝트의 일부다.
이미지 확대
연합뉴스
연합뉴스
원래 산사태에 쓸려내려온 바위돌, 콘크리트 및 철근 등으로 이뤄진 잔해는 무려 60m나 됐다. 구조대는 이 바윗돌과 콘크리트의 벽을 드릴로 구멍을 뚫기로 하고 초대형 미국제 드릴을 동원해 착암 작업에 착수했다.

구조대의 계획은 바위와 돌을 뚫고 한 사람이 기어서 이동할 수 있는 크기의 대피 파이프를 넣는 것이었다. 처음엔 순조롭게 드릴 작업을 벌였지만 13일째인 24일 암석과 콘크리트를 관통해 금속 파이프를 수평으로 이동시키던 중 땅에 묻힌 금속 대들보에 부딪혀 대형 드릴링 기계가 부러졌다. 공병들은 특수 고열 플라즈마 절단기를 투입해 부러진 기계 부품을 겨우 제거했다.

하루 지나 드릴링이 재개돼 28일 출구를 막았던 잔해의 벽을 다 뚫어낸 뒤 구조대원들이 일일이 손으로 흙 등을 파내 큰 파이프 기둥을 연결해 갇힌 이들을 밖으로 나오게 했다.

힌두 민족주의 집권당과 나렌드라 모디 총리는 힌두교도의 순례 여행을 획기적으로 개선하기 위해 각계의 반대 여론에도 아랑곳 않고 15억 달러(약 1조 9440억원)을 투입하는 챠르 담 고속도로 공사를 밀어붙였다.
임병선 선임기자

많이 본 뉴스

경복궁 옆 부지 이승만기념관 건립…당신의 생각은?
서울 경복궁 옆 부지에 이승만기념관을 건립하는 사업이 검토되고 있습니다. 오세훈 서울시장은 이 사업과 관련해 시민 의견을 묻겠다고 밝혔습니다. 여러분 생각은 어떤가요.
찬성한다
반대한다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