뷰페이지

축구협회, 황의조 출전 보류 결정… “수사 결론 전 국가대표 선발 제외”

축구협회, 황의조 출전 보류 결정… “수사 결론 전 국가대표 선발 제외”

이기철 기자
이기철 기자
입력 2023-11-29 02:07
업데이트 2023-11-29 02:33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성관계 촬영 합의 여부 두고 논란
협회 “사실관계 나와야 징계 심의”
내년 아시안컵 나서지 못할 수도

이미지 확대
황의조. 뉴스1
황의조.
뉴스1
대한축구협회는 28일 성관계 불법 촬영 혐의로 경찰 수사를 받는 축구 국가대표 황의조(31·노리치시티)에 대해 “수사기관의 명확한 결론이 나올 때까지 국가대표로 선발하지 않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축구협회는 이날 오후 윤리위원장, 전력강화위원장, 대회위원장, 부회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열린 회의에서 이같이 결정했다고 전했다.

이윤남 윤리위원장은 “국가대표 선수에게는 고도의 도덕성과 책임감을 가지고 국가대표의 명예를 유지해야 할 의무가 있고, 그런 점에서 본인의 사생활 등 여러 부분을 관리해야 한다는 점을 고려했다”고 결정 이유를 밝혔다. 또 “(사건이) 국가대표팀에 어떤 영향을 미치지 않을까에 대한 우려, 국가대표로 이 선수가 출전하면 대표팀 팬들이 느끼실 부분에 대한 우려 등등 여러 제반 사정을 고려했다”고 설명했다.

이 위원장은 “수사 중이어서 (축구협회가) 사실관계를 조사할 수 있는 권한이 없기 때문에 징계 등 명확한 결정을 내릴 수 없는 상황”이라며 “징계 심의를 시작하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이에 따라 위르겐 클린스만 감독이 이끄는 대표팀은 현재 잉글랜드 챔피언십(2부 리그) 무대에서 활약하는 황의조 없이 2024 카타르 아시안컵에 나설 수도 있는 상황에 놓였다.

영국에서 소속팀 일정을 소화 중인 황의조는 지난 26일 열린 홈경기에서 시즌 2호골을 넣고는 손가락을 입술에 대며 ‘조용히 하라’는 듯한 세리머니를 했는데, 이는 되레 부정적 여론이 극에 달하게 만드는 결과를 낳았다.

황의조는 자신과 성관계하는 상대방을 촬영한 혐의(성폭력처벌법상 카메라 등을 이용한 촬영)로 경찰 수사를 받고 있다. 지난 6월 황의조의 전 여자친구를 사칭한 A씨가 황의조의 성관계 장면이 담긴 사진, 영상 등을 인스타그램에 올리면서 사건이 불거졌다.

황의조 측은 피해자와의 합의하에 촬영했다고 주장하지만 피해 여성은 이를 정면 반박했다. 이어지는 논란 속에 황의조에 대한 국가대표 자격 박탈을 촉구하는 목소리가 커졌다.
이기철 선임기자
2023-11-29 20면

많이 본 뉴스

경복궁 옆 부지 이승만기념관 건립…당신의 생각은?
서울 경복궁 옆 부지에 이승만기념관을 건립하는 사업이 검토되고 있습니다. 오세훈 서울시장은 이 사업과 관련해 시민 의견을 묻겠다고 밝혔습니다. 여러분 생각은 어떤가요.
찬성한다
반대한다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