뷰페이지

‘똥손’ 자책했는데…‘기관총 명사수’ 비법 따로 있었다 [밀리터리 인사이드]

‘똥손’ 자책했는데…‘기관총 명사수’ 비법 따로 있었다 [밀리터리 인사이드]

정현용 기자
정현용 기자
입력 2023-11-26 13:30
업데이트 2023-11-26 13:30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이미지 확대
미2사단 전문보병휘장 자격시험에서 카투사 병사가 기관총 사격 훈련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미2사단 전문보병휘장 자격시험에서 카투사 병사가 기관총 사격 훈련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제는 총 꽉 잡아도 날뛰는 ‘총구’
총열 흔들림 개선하자 분산도 63%↓


‘사격’이라는 말에 열변을 토하는 분들이 많습니다. ‘군에서 특등사수였다’, ‘사격으로 수시로 포상휴가를 받았다’고 목소리를 높입니다. 남성 대부분이 1번 이상 살상용 무기로 사격을 해봤으니, 그 관심도란 어마어마하다고 해야 할 겁니다. 총기 분해도 척척 해내는 걸 보면 이스라엘, 북한 등 일부 국가를 제외하면 전 세계에서 총기에 대한 이해도가 가장 높은 나라라고 해도 무방한 수준입니다.

사격술이라고 하면 보통 ‘개인의 실력’을 앞세웁니다. 처음부터 실력 좋은 이들은 거의 없습니다. 총기를 몸에 밀착시키되 손에 힘을 빼고 부드럽게 방아쇠를 당긴다고 설명하는데, 실제 사격에선 허둥댈 때가 많죠. 특히 연발 사격을 할 땐 심장이 쿵쾅거릴 정도로 불안감이 커집니다. 방아쇠를 누르자마자 튀어오르는 총구 때문에 날뛰는 말을 제압하는 느낌이 들 정도입니다.
이미지 확대
그런데 최근엔 총의 어떤 부위를 조정하기만 해도 날뛰는 총구를 손쉽게 진정시킬 수 있다는 국내 연구진의 연구결과가 나왔습니다. 개인의 사격술도 중요하지만, 먼저 총기 구조부터 개선하면 명중률을 더 효과적으로 높일 수 있다는 겁니다.

26일 국방기술품질원 연구팀의 ‘소구경화기 분산도 향상방안에 관한 연구’에 따르면 총탄이 탄착군에 모이지 않고 흩어지는 정도를 ‘분산도’라고 합니다. 보통 10발을 쏴서 1발을 뺀 9발의 탄착군을 살피고, 최대 분산 직경(분산 정도를 원으로 그려 지름을 측정한 것)을 분석하는 방식을 씁니다. 분산도가 크다는 건 표적을 제대로 제압하지 못 한다는 의미입니다. 연구는 병사 1명이 휴대하고 다니는 5.56㎜ 탄환용 경기관총을 활용했습니다.
이미지 확대
20일 경기도 포천에 있는 승진과학화훈련장에서 열린 육군이 선보인 대규모 기동화력 시범에서 워리어플랫폼으로 무장한 전투원들이 지상 정찰 활동을 하고 있다. 2022.9.19 육군 제공
20일 경기도 포천에 있는 승진과학화훈련장에서 열린 육군이 선보인 대규모 기동화력 시범에서 워리어플랫폼으로 무장한 전투원들이 지상 정찰 활동을 하고 있다. 2022.9.19 육군 제공
시뮬레이션 분석 결과 탄착군이 형성되지 않는 가장 핵심적인 이유는 ‘총열의 진동’이었습니다. 모든 총기 부품이 꼭 맞아들어가면 좋겠지만, 대부분은 그렇지 않고 미세한 유격이 있습니다. 특히 무거운 총열은 약간의 틈만 있어도 아래로 처지게 됩니다. 그러다 연발 사격을 하면 총구가 위아래로 흔들리면서 탄착군에 오차를 만드는 겁니다. 사격 거리가 100m를 넘어서면 미세한 흔들림도 큰 오차를 만듭니다.

그럼 이 틈을 어떻게 줄여야 할까. 총 몸통과 총열 연결구간 제작시 허용되는 틈(공차)은 불과 0.10~0.18㎜ 정도입니다. 연구팀은 이것을 0.10~0.14㎜로 아주 미세하게 줄였습니다. 그리고 총열 두께를 각각 0.5㎜, 1㎜씩 늘렸습니다. 총열을 두껍게 하고 흔들리지 않도록 틈을 줄여버린 겁니다. 여기에 더해 총 몸통과 총열 연결 구간 길이를 12.5㎜에서 15㎜로 늘려 총열이 총 몸통 속으로 더 깊이 들어가도록 했습니다. 총열을 더 깊이 넣으면 당연히 흔들림은 줄어들게 됩니다.
이미지 확대
STC-16 특수작전용 기관단총의 실사격 모습.  SNT모티브 제공
STC-16 특수작전용 기관단총의 실사격 모습. SNT모티브 제공
결과는 놀라웠습니다. 총열 두께를 0.5㎜ 늘리자 총구의 흔들림이 58% 감소했고, 1㎜ 늘리자 64% 감소하는 효과가 있었습니다. 공차를 줄이고 총열 연결부위를 늘리는 등 모든 조치를 취하자 탄환의 분산도는 63%나 감소했습니다. 훈련을 하지 않고도 탄환이 잘 맞게 하는 ‘마법’이 일어난 겁니다.

연구팀은 다른 총기에도 이런 방식을 적용해 탄환이 잘 맞게 하는 비법을 찾는다고 합니다. 이번 연구결과는 군이 소구경 화기에도 애정과 관심을 가져야 하는 이유가 될 겁니다. 병사들만 닥달한다고 해결책이 생기는 건 아니라는 점도 같이 말이죠.
정현용 기자

많이 본 뉴스

경복궁 옆 부지 이승만기념관 건립…당신의 생각은?
서울 경복궁 옆 부지에 이승만기념관을 건립하는 사업이 검토되고 있습니다. 오세훈 서울시장은 이 사업과 관련해 시민 의견을 묻겠다고 밝혔습니다. 여러분 생각은 어떤가요.
찬성한다
반대한다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