뷰페이지

만취한 여성 ‘집단 성폭행’…몰래 찍은 ‘홈캠’ 동영상에 딱 걸렸다

만취한 여성 ‘집단 성폭행’…몰래 찍은 ‘홈캠’ 동영상에 딱 걸렸다

최재헌 기자
최재헌 기자
입력 2023-11-15 16:20
업데이트 2023-11-15 16:31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이미지 확대
서울신문DB
서울신문DB
술자리에서 만난 여성이 만취하자 집으로 데려가 집단 성폭행하고 동영상까지 몰래 찍은 남성들이 경찰에 붙잡혔다. 이들은 ‘서로 합의 아래 성관계를 했다’며 오리발을 내밀었지만 홈 카메라(홈캠)에 촬영된 동영상 속에서 거부 의사를 밝힌 피해 여성의 목소리가 고스란히 녹음돼 결국 경찰 조사를 받게됐다.

15일 뉴스1에 따르면 경찰은 특수강간과 불법 촬영 혐의로 30대 남성 A씨와 B씨를 입건해 조사하고 있다.

경찰에 따르면 이들은 지난 5일 평소 알고 지내던 여성의 지인 C씨와 함께 술을 마시다 취해 몸을 못 가누자 집으로 데려가 성폭행하고 동영상을 찍은 혐의를 받고 있다.

C씨는 이들이 잠든 틈을 이용해 휴대전화로 경찰에 신고했다. 그는 거실에 있는 집안 모니터용 홈 카메라로 불법 촬영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경찰은 수색영장을 발부받아 A씨 자택에 있는 홈 카메라 영상과 현장에 있던 피임 도구 2개를 확보한 뒤 두 사람을 현장에서 긴급 체포했다.

이들은 경찰 조사에서 ‘피해자와 합의로 성관계를 했다’, ‘홈 카메라는 원래 작동하고 있는 것으로 몰래 찍을 의도가 없었다’며 집단 성폭행 혐의를 전면 부인했다.

하지만 경찰은 동영상 속 C씨가 성관계 거부 의사를 명확히 드러내는 목소리를 직접 확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A씨 등을 특수강간 및 불법 촬영 혐의로 정식 입건해 조사하고 있다.
최재헌 기자

많이 본 뉴스

경복궁 옆 부지 이승만기념관 건립…당신의 생각은?
서울 경복궁 옆 부지에 이승만기념관을 건립하는 사업이 검토되고 있습니다. 오세훈 서울시장은 이 사업과 관련해 시민 의견을 묻겠다고 밝혔습니다. 여러분 생각은 어떤가요.
찬성한다
반대한다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