뷰페이지

교사가 닫은 문에 4세 아이 손가락 절단…“CCTV 영상 삭제돼”

교사가 닫은 문에 4세 아이 손가락 절단…“CCTV 영상 삭제돼”

윤예림 기자
입력 2023-11-15 11:40
업데이트 2023-11-15 17:11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이미지 확대
경기도 수원의 한 유치원에서 4세 남자아이가 교실 문에 손가락이 끼어 크게 다치는 사고가 발생했다. 교사가 문고리를 두 손으로 잡고 한쪽 다리를 굽혀 문을 닫는 장면. MBC 보도화면 캡처
경기도 수원의 한 유치원에서 4세 남자아이가 교실 문에 손가락이 끼어 크게 다치는 사고가 발생했다. 교사가 문고리를 두 손으로 잡고 한쪽 다리를 굽혀 문을 닫는 장면. MBC 보도화면 캡처
유치원 교사가 닫은 문에 4세 아이의 손가락이 끼어 절단되는 사고가 발생했다.

지난 14일 MBC에 따르면 경기도 수원의 한 유치원에서 교실 문에 4세 박모군의 손가락이 끼어 크게 다쳤다.

공개된 폐쇄회로(CC)TV 영상에 따르면 교사가 아이들을 교실 안으로 데려가려는 상황에서 박군도 교실에 들어가려는 듯 복도 끝에서 달려오고 있었다. 이때 교사는 박군이 들어오기도 전에 문고리를 두 손으로 잡고 한쪽 다리를 굽혀 문을 닫는다. 결국 박군은 새끼손가락이 문틈에 끼어 다쳤다.

이후 박군이 울면서 원장실로 뛰어가지만, 교사는 따라가지 않고 교실 문에 기댄 채 그대로 서 있는다.
이미지 확대
경기도 수원의 한 유치원에서 4세 남자아이가 교실 문에 손가락이 끼어 크게 다치는 사고가 발생했다. 교사가 문을 닫아 아이의 새끼손가락이 문틈에 낀 장면. MBC 보도화면 캡처
경기도 수원의 한 유치원에서 4세 남자아이가 교실 문에 손가락이 끼어 크게 다치는 사고가 발생했다. 교사가 문을 닫아 아이의 새끼손가락이 문틈에 낀 장면. MBC 보도화면 캡처
사고 8시간 만에 인대 접합 병원에서 수술을 받은 박군은 손가락 대부분이 잘려 나갔다는 ‘아절단’ 진단을 받았다. 손에 철심까지 박았으나 100% 회복되지 않을 수도 있다는 게 병원 측 소견이다.

해당 교사는 “박군을 따라 아이들이 교실 밖으로 나갈까 봐 문을 닫은 것뿐”이라며 “문을 닫을 당시엔 박군을 보지 못했다”고 해명했다.
이미지 확대
경기도 수원의 한 유치원에서 4세 남자아이가 교실 문에 손가락이 끼어 크게 다치는 사고가 발생했다. 사고 8시간 만에 인대 접합 병원에서 수술을 받은 아이는 손가락 대부분이 잘려 나갔다는 ‘아절단’ 진단을 받았다. MBC 보도화면 캡처
경기도 수원의 한 유치원에서 4세 남자아이가 교실 문에 손가락이 끼어 크게 다치는 사고가 발생했다. 사고 8시간 만에 인대 접합 병원에서 수술을 받은 아이는 손가락 대부분이 잘려 나갔다는 ‘아절단’ 진단을 받았다. MBC 보도화면 캡처
박군의 부모는 “교사가 왜 그렇게까지 문을 두 손으로 밀었는지 이해가 안 된다”고 말했다.

박군의 부모는 사고 당시 CCTV 영상이 삭제된 것에 대해서도 의문을 표했다. 이들은 수술 전부터 유치원 원장에게 당시 상황이 담긴 CCTV 영상을 보관해줄 것을 여러 차례 요청했다. 그러나 사고 당일은 물론 이전 수개월 치 영상이 모두 삭제된 상태였다.

박군의 부모는 CCTV 영상 대신 원장이 휴대전화로 찍었다는 CCTV 화면만 받을 수 있었다. 박군은 지난 4월에도 유치원에서 글루건으로 인한 화상을 입었는데, 당시 영상 역시 사라진 상태였다.

유치원 원장은 “CCTV 영상을 직접 지우지 않았다”며 “저장 용량 부족으로 영상들이 자연 삭제된 것”이라고 주장했다.

원장과 교사는 아동학대와 업무상과실치상 혐의로 입건됐다. 경찰은 조만간 이들을 조사하고 삭제된 유치원 CCTV 영상도 복구할 계획이다.
윤예림 기자

많이 본 뉴스

경복궁 옆 부지 이승만기념관 건립…당신의 생각은?
서울 경복궁 옆 부지에 이승만기념관을 건립하는 사업이 검토되고 있습니다. 오세훈 서울시장은 이 사업과 관련해 시민 의견을 묻겠다고 밝혔습니다. 여러분 생각은 어떤가요.
찬성한다
반대한다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