뷰페이지

강남구, 도시 에너지 3D맵 구축으로 빅데이터 활용 우수상

강남구, 도시 에너지 3D맵 구축으로 빅데이터 활용 우수상

박재홍 기자
박재홍 기자
입력 2023-11-06 17:06
업데이트 2023-11-06 17:06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강남구 도시 에너지·탄소 관리 시스템’ 우수성 인정

이미지 확대
강남구 도시 에너지·탄소 관리시스템이 각 건물 별 탄소배출량을 실시간으로 보여주고 있다. 강남구 제공
강남구 도시 에너지·탄소 관리시스템이 각 건물 별 탄소배출량을 실시간으로 보여주고 있다.
강남구 제공
서울 강남구는 ‘지난달 27일 서울시 빅데이터 활용분석 우수사례 경진대회에서 우수상을 수상했다고 6일 밝혔다.

’강남구 도시 에너지·탄소 관리 시스템’으로 우수상을 수상한 구는 공공 빅데이터를 활용해 강남구 전체 건물의 탄소 배출량을 분석하고, 이를 바탕으로 한 ‘도시 에너지 3D맵’을 구축해 탄소중립 정책 수립의 기반을 마련했다는 평가를 받았다.

이 사업의 아이디어는 지난 4월 구에서 기획한 민관협력 디지털 오픈 이노베이션 ‘제1회 강남, 디지털을 품다’를 통해 시작됐다. 협력기업인 나인와트(대표 김영록)는 에너지사용량, 이산화탄소배출량, 건축물대장 등 3개월마다 업데이트되는 개방된 공공데이터를 활용해 건물 단위로 에너지사용량, 탄소 배출량을 분석하고, 강남구 전체 도시 단위의 에너지사용량을 3D 지도로 시각화한 정보를 제공한다.

정부의 공공부문 온실가스 목표 관리제에 따라 2030년까지 에너지 공공건축물 기준배출량(2007년~2009년, 8,649ton) 대비 50%를 감축해야 한다. 구는 에너지 맵을 통해 공공건축물의 탄소 배출현황을 모니터링하면서 온실가스 감축을 위한 정책 수립에 활용할 계획이다.

조성명 강남구청장은 “빅데이터와 AI 등 최신 기술을 활용해 구축한 에너지 지도 맵이 온실가스 감축을 위한 선제적 시도로서 인정받았다”며 “앞으로도 디지털 기술을 활용한 혁신적인 행정을 추진하며, 지속가능한 스마트 도시를 만들어 나가겠다”고 밝혔다.

박재홍 기자

많이 본 뉴스

경복궁 옆 부지 이승만기념관 건립…당신의 생각은?
서울 경복궁 옆 부지에 이승만기념관을 건립하는 사업이 검토되고 있습니다. 오세훈 서울시장은 이 사업과 관련해 시민 의견을 묻겠다고 밝혔습니다. 여러분 생각은 어떤가요.
찬성한다
반대한다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