뷰페이지

[사설] 박수받을 ‘체육시간 확대, 마약교육 강화’

[사설] 박수받을 ‘체육시간 확대, 마약교육 강화’

입력 2023-11-01 01:27
업데이트 2023-11-01 01:27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이주호 사회부총리, 사회관계장관회의 발언
이주호 사회부총리, 사회관계장관회의 발언 이주호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30일 오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사회관계장관회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뉴시스
내년부터 학교의 체육활동과 마약 예방 교육이 강화된다. 초등 1, 2학년의 체육시간은 80시간에서 144시간으로 늘어나고 음악, 미술과 함께 ‘즐거운 생활’로 묶인 신체활동 영역은 별도의 ‘체육’ 교과로 분리 운영하게 된다. 중학생은 2025학년도부터 3년간 학교 스포츠클럽 활동 시간을 현재보다 30% 늘린다. 마약류 사범 증가 추세에 맞춰 마약류를 포함한 약물중독 예방 교육은 유치원 때부터 고교에 이르기까지 강화한다. 정부에서 대학 입시에 찌든 학생들의 신체와 정신건강을 체계적으로 돌보려는 방안을 추진한다니 반갑다.

교육 현장은 초등학교 때부터 대학입시를 겨냥한 ‘성적지상주의’ 풍토가 지배하면서 황폐화돼 있다. 아이들이 제대로 놀지 못하는 건 물론 운동 부족과 각종 정신질환에 시달리는 실정이다. 세계보건기구(WHO) 조사에 따르면 2019년 청소년(11~17세) 권장 운동량 미충족 비율은 81.0%인데 한국은 94.2%나 된다. 코로나19까지 덮치면서 초중고생의 비만율은 2017년 23.9%에서 지난해 30.5%로 높아졌다. 우울, 불안 등 정신건강도 악화일로다. 최근 3년간 우울감을 경험한 중고생 비율이 2020년 25.2%에서 2021년 26.8%, 지난해 28.7%로 늘었다. 공부도 체력이 뒷받침돼야 하는데 학습에만 내몰리면서 아이들의 정신건강까지 악화되는 셈이다. 게다가 아이들은 소셜미디어를 통한 마약에도 쉽게 노출돼 있다. 정부가 마약류를 포함한 약물중독 예방 교육을 강화한다니 다행이다.

학령기 아이들의 신체와 정신건강을 돌보는 교육이 삶의 질 향상에 영향을 주는 진정한 교육이다. 게다가 학령인구는 갈수록 감소 추세다. 소중한 미래 인적자원 관리를 위해 건강한 교육환경 조성에도 정부가 역량을 발휘할 때다.
2023-11-01 27면

많이 본 뉴스

경복궁 옆 부지 이승만기념관 건립…당신의 생각은?
서울 경복궁 옆 부지에 이승만기념관을 건립하는 사업이 검토되고 있습니다. 오세훈 서울시장은 이 사업과 관련해 시민 의견을 묻겠다고 밝혔습니다. 여러분 생각은 어떤가요.
찬성한다
반대한다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