뷰페이지

하마스 ‘아기까지 참수’ 주장 두고 진실 공방

하마스 ‘아기까지 참수’ 주장 두고 진실 공방

임병선 기자
입력 2023-10-12 23:57
업데이트 2023-10-12 23:57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바이든 “참수된 어린이 사진 봤다”
백악관은 “언론 보도가 근거” 진화
하마스 “전형적인 가짜 뉴스” 부인
푸틴 “美, 항모 파견해 상황 악화”

이스라엘을 기습 공격한 팔레스타인 무장정파 하마스가 민간인을 무차별 살해하는 과정에서 아기와 어린이들까지 참수했다는 주장과 관련해 진실 공방이 일고 있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11일(현지시간) 백악관에서 열린 유대인 지도자들과의 원탁모임에 들러 이스라엘을 지지한다는 뜻을 거듭 표명하며 “참수된 어린이 사진들을 봤다”고 말한 뒤 “오래 이런 일을 해 왔는데 이런 장면을 볼 거라곤 생각해 본 적이 없다”고 털어놓았다.

바이든 대통령의 발언은 전날 하마스 대원들이 급습한 이스라엘 남부 크파르 아자 키부츠에서 발견된 영유아 시신 40구 가운데 참수된 시신들이 있었다는 보도를 확인한 것으로 받아들여졌다.

그러나 백악관은 곧바로 “대통령을 비롯한 관리들은 하마스가 이스라엘 어린이들을 참수하는 것을 목격하거나 독자적으로 확인하지 않았다”고 선을 그었다. 카린 장 피에르 대변인은 대통령의 발언이 “이스라엘 총리실 대변인의 주장과 언론 보도를 근거로 한 것”이라면서 불을 껐다.

이자트 알리셰크 하마스 대변인은 성명을 통해 “어린이를 참수하고 여성을 공격했다는 것은 전형적인 가짜 뉴스”라며 “이런 주장과 거짓말을 뒷받침할 증거는 없다”고 못박았다.

하지만 이스라엘군의 조너선 콘리쿠스 대변인은 베에리 키부츠를 다녀온 검시의로부터 목이 잘린 어린이 주검을 봤다는 얘기를 들었다고 12일 전했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은 바이든 대통령이 이스라엘을 돕는다며 항모 전단을 동지중해로 이동시킨 것을 겨냥해 “상황을 악화시키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왜 미국이 지중해로 항공모함 부대를 보내는 것인지 이해할 수 없다. 레바논이나 다른 곳을 폭파할 것인가? 누구를 위협하기로 결정한 건가?”라며 따져 물었다. 푸틴 대통령은 이날 모스크바에서 러시아에너지주간 국제포럼 연설을 통해 “우리는 언제나 팔레스타인 국가 건설을 최우선에 두고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결정을 실행해야 한다는 입장을 견지해 왔다”면서 미국의 중동 정책을 겨냥했다.
임병선 선임기자
2023-10-13 6면

많이 본 뉴스

경복궁 옆 부지 이승만기념관 건립…당신의 생각은?
서울 경복궁 옆 부지에 이승만기념관을 건립하는 사업이 검토되고 있습니다. 오세훈 서울시장은 이 사업과 관련해 시민 의견을 묻겠다고 밝혔습니다. 여러분 생각은 어떤가요.
찬성한다
반대한다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