뷰페이지

“中 이겨라” 2000만건… 논란 커진 ‘다음’

“中 이겨라” 2000만건… 논란 커진 ‘다음’

명희진 기자
명희진 기자
입력 2023-10-03 18:19
업데이트 2023-10-03 22:55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亞게임 한중 축구 여론 조작 의혹

클릭응원서 한국 응원은 9% 그쳐
與 “좌편향·中세력 개입 드러나”
네이버·다음, 중국서 접속 못 해
우회 접속·매크로 조작 가능성
일각 ‘포털 길들이기 하나’ 비판

이미지 확대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여당 간사인 국민의힘 박성중 의원이 3일 국회 소통관에서 포털 다음 여론조작 의혹과 관련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여당 간사인 국민의힘 박성중 의원이 3일 국회 소통관에서 포털 다음 여론조작 의혹과 관련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총선을 6개월여 앞두고 포착된 포털사이트 다음의 ‘클릭응원’ 이상 접속에 국민의힘이 이른바 ‘좌편향’이 우려된다며 중국과 북한 등의 여론 조작 가능성을 제기했다. 지난 1일 항저우아시안게임 남자 축구 8강전인 한국과 중국의 경기에서 클릭응원 비율이 1대9로 중국에 압도적으로 쏠린 데 대한 반응으로, 내년 4월 총선을 앞두고 포털 조작을 통한 여론몰이를 대비하자는 취지다.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여당 간사인 박성중 의원은 3일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카카오 다음에 나타난 ‘클릭응원&댓글응원’을 분석해 보니 이상하게도 중국을 응원한다는 클릭응원이 2000만건 이상(91%) 나오고 정작 한국은 200만건(9%)밖에 안 되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클릭응원은 로그인이나 횟수 제한 없이 할 수 있다.

박 의원은 로그인을 해야 하는 댓글응원의 경우 한국을 응원하는 비중이 99%여서 대조를 이뤘다고 했다. 네이버의 중국 응원 비율도 6%(38만건)에 불과했다. 박 의원은 “우리나라 포털에 좌편향 세력과 중국 특정 세력이 개입하는 것이 일부 드러난 것이라 할 수 있고 중국 IP(인터넷 주소)를 우회해서 사용하는 북한의 개입까지 의심되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강민국 국민의힘 수석대변인도 이날 논평에서 지금은 단순히 응원클릭 수 문제지만 “특수 목적을 가진 세력이 조직적인 작전으로 포털 진입이 가능하다는 점이 분명히 확인된 것으로 언제 어디서든 여론 조작이 가능해졌다는 위험성이 증명된 셈”이라고 주장했다.

정치권에서는 여러 가설이 나오고 있다. 먼저 가상사설망(VPN)을 이용해 타 국가 거주자가 국내 IP로 우회 접속한 경우다. 박 의원은 기자회견 후 기자들을 만나 “(2일 기준으로) 축구팀 클릭 인원의 99%가 국내 이용자로 돼 있다”며 “그런데 VPN을 통해 우회해 들어오면 한국 국적이 되기 때문에 추가로 현황 조사를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또 다음은 2019년 1월부터, 네이버는 지난 5월부터 중국에서 접속이 차단된 상태여서 포털 아이디 도용을 통한 댓글 조작 행위, ‘드루킹 사건’처럼 시스템화된 매크로(자동 입력 반복) 조작 행위 등과 같은 인위적인 개입이 이뤄졌을 가능성이 제기된다.

국민의힘은 이번 사태를 2014~2018년 더불어민주당 당원들의 댓글 조작 사태인 ‘드루킹 사건’, 20대 총선 전 불거졌던 ‘차이나 게이트 의혹’ 등과 연관 짓고 있다. 인터넷 여론에 민감한 한국 정치 풍토상 이를 방치했다가 오는 11일 강서구청장 보궐선거나 내년 총선에 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인식도 있다.

국민의힘 포털 태스크포스(TF)는 2일 성명에서 수사를 촉구하고 김기현 대표가 지난 2월 발의한 ‘댓글 국적 표기법’ 등을 신속히 처리하겠다고 했다. 또 10일부터 열리는 국정감사에서 포털에 대한 ‘송곳 검증’을 예고했다. 댓글 서비스 원천 폐쇄까지 검토한다.

다만 국민의힘이 ‘포털 목줄 잡기’에 나섰다는 시선도 있다. 로그인 없이 몇 번이고 응원클릭을 할 수 있기 때문에 나타난 현상인데, 댓글 창 폐지까지 거론하는 것은 포털 길들이기 아니냐는 것이다. 그간 국민의힘 가짜뉴스TF 등은 포털의 뉴스 노출 알고리즘이나 관련 댓글과 관련해 좌편향을 주장해 왔다.
명희진 기자
2023-10-04 5면

많이 본 뉴스

경복궁 옆 부지 이승만기념관 건립…당신의 생각은?
서울 경복궁 옆 부지에 이승만기념관을 건립하는 사업이 검토되고 있습니다. 오세훈 서울시장은 이 사업과 관련해 시민 의견을 묻겠다고 밝혔습니다. 여러분 생각은 어떤가요.
찬성한다
반대한다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